HOME 배구 V리그
‘정규리그 1위 확정’ 대한항공, 2년 연속 통합우승 도전
홍성욱 기자 | 2022.03.25 22:02
사진=KOVO 제공

‘디펜딩 챔피언’ 대한항공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었다.

대한항공은 2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23, 26-24)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대한항공은 23승 12패 승점 68점을 기록했다. 2경기를 남긴 2위 KB손해보험이 남은 2경기에서 승점 6점을 따내도 승수에서 밀려 선두로 올라설 수는 없는 상황.

대한항공은 1경기를 남기고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으며 챔피언결정전으로 직행한다. 챔피언결정전 1차전은 4월 5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다. 

대한항공은 이번 정규리그 1위로 역대 통산 5번째(2010-2011, 2016-2017, 2018-2019, 2020-2021, 2021-2022) 정규리그 1위를 기록했다.

2년 연속 정규리그 1위는 처음이다. 또한 구단 역사상 최초로 2년 연속 통합우승에도 도전하게 됐다.

대한항공은 외국인선수 링컨이 결장했지만 임동혁이 23점을 올렸고, 정지석이 18점, 곽승석이 10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OK금융그룹은 주전 선수들이 대거 빠진 가운데 조재성이 17점, 박승수가 12점, 김웅비가 7점을 올리며 거들었고, 2세트와 3세트 접전을 펼쳤다.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대한항공이 정규리그 1위를 확정지으면서 남은 관심은 3위와 4위가 맞붙는 준플레이오프 성사 여부에 달리게 됐다.

사진=KOVO 제공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