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이승우 K리그 데뷔골' 수원FC, 대구와 난타전 끝에 4:3 승리
강종훈 기자 | 2022.03.20 23:32
이승우가 득점 이후 환호하고 있다. (C)프로축구연맹

이승우가 K리그 데뷔골을 터뜨렸다. 수원FC는 난타전 끝에 4-3 승리를 거뒀다.

수원FC는 2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6라운드 대구와의 홈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긴 수원FC는 2승 1무 3패 승점 7점을 기록하며 8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승점 추가에 실패한 대구FC는 2승 1무 3패 승점 7점을 유지한 가운데 다득점에서 앞서 7위를 기록했다. 

선제골은 대구였다. 전반 3분 라마스가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수원FC는 반격했다. 전반 11분에 이승우의 동점을 만들었다. 이영준의 패스를 받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골을 만들어냈다. 세리머니도 독특했다. 

대구가 전반 25분 세징야의 득점으로 다시 앞서가자, 수원FC는 전반 32분 잭슨이 동점골을 터뜨리며 2-2 동점 상황에서 전반을 마무리 했다. 

후반전도 뜨거웠다. 1분 만에 니실라의 득점으로 수원FC가 3-2 리드를 잡았다. 이번에는 대구가 반격을 노렸다. 후반 8분 비디오판독(VAR) 끝에 얻은 페런티킥을 세징야가 성공시키며 기어코 3-3을 전광판에 새겼다. 

경기 마무리 시점, 집중력이 빛난 쪽은 수원FC였다. 김승준이 머리로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수원FC가 4-3 역전으로 환호하는 순간이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