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김학범 전 감독, ‘K리그 앰버서더’로 위촉
강종훈 기자 | 2022.03.14 16:15
K리그 앰버서더로 위촉된 김학범 전 감독(오른쪽)과 권오갑 총재. (C)프로축구연맹

김학범 전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K리그 앰버서더'로 활동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4일 오전 11시 30분 축구회관에서 위촉식을 열고, 김학범 전 감독을 ‘K리그 앰버서더’로 위촉했다.

김학범 전 감독은 선수 시절 1984년 국민은행 까치 소속으로 프로축구 수퍼리그 13경기 1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실업팀 국민은행 소속으로 1992년까지 선수로 활동한 뒤 은퇴하여 잠시 은행원으로 근무했고, 1993년 국민은행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 대표팀 코치, 1998년부터 천안일화와 성남일화 코치를 거쳐, 2005년 성남일화에서 감독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강원FC, 성남FC, 광주FC 등 K리그 4개팀의 감독을 역임했고, 2006년 성남일화 감독으로 리그 우승, 2014년 성남FC 감독으로 FA컵 우승을 경험했다.

김학범 전 감독은 U23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우승, 2020년 AFC U23 챔피언십 우승, 2021 도쿄 올림픽 대표팀 8강 진출 등의 성과를 남기기도 했다.

'K리그 앰버서더'가 된 김학범 전 감독은 K리그를 대표하는 얼굴로서 앞으로 연맹이 주최하는 각종 공식행사에 참석하고, 개인 활동을 통해 K리그를 알리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 위촉식에서는 권오갑 연맹 총재가 참석해 김학범 감독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김학범 전 감독은 “그간 K리그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앞으로는 K리그 앰버서더 활동을 통해 리그의 발전과 흥행에 기여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