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아마노 멀티골' 울산, 성남에 2:0 승리하며 미소
강종훈 기자 | 2022.02.26 23:12
아마노가 미소 지으며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C)프로축구연맹

아마노가 울산의 시즌 첫 승을 견인했다. 

울산은 26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2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 경기에서 아마노의 후반 2골에 힘 입어 2-0으로 승리했다.

귀중한 승리로 울산은 지난 20일 김천과의 무승부 이후 1승 1무를 기록했다. 반면 성남은 2패로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전반이 0-0으로 마무리 된 이후 후반 시작과 동시에 균형이 깨졌다. 울산은 후반 1분 엄원상의 슈팅에서 시작된 공의 궤적이 상대 수비수를 걸쳐 절묘한 곳에 떨어지자 아마노가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에 성공했다. 아마노의 K리그 데뷔골이었다. 아마노는 후반 38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미소 지었다. 

아마노의 활약은 후반 내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후반 9분에는 페널티킥을 끌어냈고,  후반 21분에는 상대 수비수의 반칙을 유도했다. 이 반칙으로 성남 마상훈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울산은 수적 우위 속에 경기를 유리하게 풀어냈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수원에서 펼쳐진 수원 삼성과 수원FC의 '수원 더비'에선 전반 21분 터진 박형진의 골에 힘입어 수원삼성이 1-0 승리를 거뒀다.

인천에선 인천과 FC서울이 1-1로 비겼고, 제주에선 제주와 강원이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