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2022 KBO리그 선수 527명 평균 연봉 1억 5,259만 원...한화 9,052만 원으로 최저
정현규 기자 | 2022.02.21 10:47
4년 연속 해당 연차 최고 연봉 신기록을 써내려가는 이정후. (C)키움

KBO리그 연봉은 평균 1억 5,259만 원이었다. 

KBO가 21일 발표한 2022 KBO리그 선수단 연봉 현황에 따르면 신인과 외국인선수를 제외한 10개 구단 소속선수 527명의 평균 연봉은 1억 5,259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시즌 평균 연봉 역대 최고액이다. 

종전 평균 연봉 최고액은 2019년 1억 5,065만 원으로 올해 평균 연봉은 당시 대비 약 1.3% 증가했다. 이 같은 평균 연봉 증가에는 리그를 대표하는 핵심 선수들의 FA계약 및 비FA 선수들의 다년 계약이 다수 이뤄진 것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2022년 KBO 리그에서 억대 연봉 선수는 총 158명으로 지난해 2021년 161명에서 3명 줄었다.

▲ 키움 이정후 4년 연속 해당 연차 최고 연봉 신기록...KT 강백호, 뒤따라간다

지난해 최고의 한해를 보냈던 키움 이정후는 올해 6년차를 맞아 7억 5,000만 원에 계약했다. 이정후의 연봉은 한화 류현진이 2011년 기록했던 6년차 최고 연봉(4억 원)을 뛰어 넘은 액수다. 이정후는 2019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해당 연차 최고 연봉 신기록을 작성하며 키움에서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선수가 됐다. 한편, KT 강백호는 2021년 이정후가 기록한 5년차 최고 연봉 타이인 5억 5,000만 원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 SSG 팀 평균 연봉 2억 7,044만 원으로 10개 구단 중 최고액과 인상률 기록

SSG는 팀 평균 연봉(신인 및 외국인선수 제외) 2억 7,044만 원으로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더불어 지난해 1억 7,421만 원에서 무려 55.2% 증가해 가장 높은 인상률을 보였다. NC는 평균 연봉 1억 8,853만 원으로 26.5% 상승하여 SSG의 뒤를 이었다. 

창단 이후 첫 통합 우승을 차지한 KT는 전년 대비 19.9% 인상되어 1억 2,847만 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키움은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전년 대비 9.9% 감소해 1억 417만 원, 한화는 9,052만 원으로 10개 구단 중 가장 낮은 평균 연봉을 기록했다. 

KBO리그 엔트리 등록 기준(외국인선수 제외)인 구단 별 상위 28명의 합산 평균 연봉 역시 SSG가 가장 높은 4억 9,207만 원을 기록했다. 엔트리 기준 전년대비 가장 높은 인상률을 기록한 팀은 KIA로 39억 500만 원에서 66억 1,100만 원으로 69.3%가 올랐다. 

▲ SSG 한유섬, 연봉 1233.3% 상승으로 역대 최고 인상률, 인상액 기록

올해 SSG 주장을 맡게 된 한유섬은 연봉이 1,233.3% 올라 역대 KBO리그 연봉 최고 인상률을 기록하게 됐다. 종전 최고 인상률은 2020년 SK 하재훈의 455.6%였다. 한유섬은 지난해 연봉 1억 8,000만 원에서 22억 2,000만 원이 오른 24억 원에 계약했다. 이는 2019년 NC 양의지가 기록한 역대 최고 인상액(14억 원)도 뛰어 넘은 액수다. 

▲ 최고령 등록 선수 롯데 이대호, 최연소 선수 한화 문동주

2022 KBO 리그의 최고령 선수는 올 시즌 이후 은퇴를 선언한 롯데 이대호다. 등록 시점 기준으로 만 39세 7개월 11일이다. 리그 최연소 선수는 올해 신인 최고 계약금 5억 원을 받으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한화 투수 문동주로 만 18세 1개월 9일의 나이로 등록됐다.

KBO리그 전체 등록 선수의 평균 신장과 체중은 각각 182.9cm, 87.4kg으로 지난 해 182.6cm, 86.8kg에서 소폭 상승했다.

2022 KBO리그는 3월 12일부터 열리는 시범경기를 통해 팬들과 만난다. 정규 시즌은 4월 2일에 개막해 720경기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