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10명 뛴 김천' 울산과 0:0 무승부 수확...철벽 수비 과시
강종훈 기자 | 2022.02.20 22:22
김천 하창래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고 있다. 김천은 수비 집중력을 앞세워 무승부를 기록했다. (C)프로축구연맹

10명이 뛴 김천이 2022시즌 K리그1 첫 경기에서 우승 후보인 울산 현대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김천은 20일 오후 4시 30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1R 울산현대와 경기에서 후반 퇴장 악재에도 불구하고 0-0으로 비겼다.

김천은 4-3-3 포메이션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서진수-조규성-권창훈이 1선을 맡았고, 고승범-박상혁-정현철이 미드필드 진을 꾸렸다. 포백 라인은 유인수-정승현-하창래-정동윤이 책임졌고 골문은 구성윤이 지켰다.

울산은 지난 시즌 맹활약한 바코를 선봉에 세웠고, 이청용과 새 외국인 선수 아마노를 앞세웠다. 설영우와 원두재도 힘을 과시했다. 

전반은 울산이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우위를 보였다. 유효 슈팅도 4-1 우위였다. 하지만 득점은 양쪽 모두 없었다. 

김천은 후반 시작과 함께 정승현, 박상혁을 빼고 박지수, 이영재를 투입했다. 후반 초반 양상도 전반과
비슷했다. 울산의 공격을 김천이 막아내는 전개였다. 울산은 후반 11분 김민준 대신 이틀 전 영입한 엄원상을 내보내며 변화를 줬다. 엄원상은 투입 직후 장기인 스피드를 앞세워 오른발 슈팅을 날리기도 했다.

변곡점은 후반 17분이었다. 김천 하창래가 공격을 펼치던 울산 아마노를 수비하는 과정에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이후 김천은 서진수 대신 권혁규를 투입하며 수비라인을 강화했다.

이후 울산은 파상공격에 나섰지만 골을 성공시키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김천은 원정길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챙겼다.

울산은 우승후보 면모를 개막전에서 보이지 못한 가운데 시즌을 출발하게 됐다. 반면 김천은 K리그1 복귀 신고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천은 2020시즌까지 상주 상무로 K리그1에서 강자로 군림하다 연고지를 김천으로 옮기며 K리그2로 강등당했다가 지난 시즌 우승과 함께 K리그1으로 돌아와 첫 경기부터 승점을 따내며 강자의 복귀를 알렸다. 

제주에선 포항이 임상협의 페널티킥 선제골과 후반 허용준의 멀티 골퍼레이드에 힙 입어 제주를 3-0으로 눌렀고, 강릉에선 강원이 성남에 2-0 승리를 거뒀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