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에이스 최민정' 금메달로 피날레, 쇼트트랙 여자 1,500m 올림픽 2연패 기염
정현규 기자 | 2022.02.16 22:50
역주하는 최민정. (C)대한체육회

디펜딩 챔피언 최민정(성남시청)이 올림픽 2연패로 반짝반짝 빛났다. 

최민정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기록은 2분 17초 789였다.

준결승에서 올림픽 신기록으로 결승에 진출한 최민정은 경기 시작과 함께 선두로 나섰다. 이후 중국 하리 퉁이 치고 나오자, 수자나 슐팅(네덜란드)가 뒤를 따랐다. 중상위권에 포진하며 경기를 운용하던 최민정은 8바퀴를 남기고 다시 선두로 나선 뒤, 폭풍 질주로 1위로 지켰다. 

금메달을 확정 지으며 결승선을 통과한 최민정은 환한 웃음을 보였다.  

한국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의 에이스 최민정은 2018 평창 대회 이 종목 금메달 이후 이 종목 2연패에 성공했다.

최민정은 이 종목 세계신기록과 올림픽 신기록 보유에 이어 올림픽 2연패로 1,500m 세계 최강자 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최민정은 이번 베이징올림픽 금1, 은2(여자 1,000m, 여자 3,000m 계주)을 따내며 멋진 피날레를 장식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