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7팀이 새 주장 선임' 2022 K리그1, 주장 12명 총 정리
강종훈 기자 | 2022.02.14 09:24
왼쪽부터 홍정호, 정승현, 기성용, 이청용. (C)프로축구연맹

오는 2월 19일 ‘하나원큐 K리그1 2022’의 대장정이 시작된다. 새 시즌을 앞두고 각 팀은 보도자료와 SNS 등을 통해 주장 선임을 알렸다. 주장은 팀의 구심점이자 코칭스태프와 선수 사이를 잇는 가교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올 시즌을 이끌어갈 K리그1 12개 팀 주장들의 특징을 알아본다.

▲ 홍정호(전북) - 정승현(김천), 공통점이 많은 K리그1,2 우승팀 주장들

지난 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의 주장 홍정호, K리그2 우승팀 김천의 주장 정승현은 공통점이 많다. 두 선수 모두 지난해 첫 주장을 맡아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시즌 베스트11에도 선정됐다. 포지션도 중앙수비수로 같고, 국가대표를 경험한 것도 공통점이다. 홍정호는 지난해 최상의 활약으로 24년 만의 '수비수 MVP'에 등극했다는 점은 차이점이다. K리그를 대표하는 수비수들인 두 선수는 올 시즌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 기성용, 이청용, 김진혁 2년 연속 연임

지난해 나란히 주장 완장을 차며 리더십을 선보인 기성용(서울)과 이청용(울산)은 올해도 연임한다. 기성용은 올 시즌 주장 연임과 함께 등번호를 기존 8번에서 6번으로 바꾸며, “축구를 처음 시작할 때 받은 등 번호이자 2012 런던 올림픽때 함께 했던 번호”라며 의미를 더했다. 기성용은 좋은 기억이 많았던 등 번호를 달고 올 시즌도 서울을 잘 이끌겠다는 각오다.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정평이 난 이청용은 “이번 시즌도 주장을 맡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 개인적인 욕심보다는 팀 목표를 잘 이룰 수 있도록 역할 수행을 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진혁도 2년 연속 대구의 주장을 맡는다. 김진혁은 지난해 주장 완장을 차고 공격과 수비를 모두 오가는 만점짜리 활약을 펼치며 대구의 창단 후 최고 성적인 리그 3위를 이끌었다.

▲ 12명 중 7명이 새 얼굴

전북과 김천, 서울, 울산, 대구 외 나머지 7팀의 주장이 바뀌었다. 성남은 4년 연속 주장을 맡아온 서보민 대신 베테랑 권순형이 새롭게 주장 완장을 찬 것이 눈에 띈다. 이 밖에도 박주호(수원FC), 신진호(포항), 오반석(인천), 김오규(제주), 민상기(수원), 김동현(강원) 등이 새 주장으로 선임됐다.

▲ 수비수 7명, 미드필더 4명

12개 팀 주장의 포지션은 수비수가 7명(박주호, 홍정호, 오반석, 정승현, 김진혁, 김오규, 민상기, 김동현)이고, 미드필더가 4명(기성용, 이청용, 권순형, 신진호)이다. 공격수와 골키퍼가 한 명도 없다는 점은 눈에 띈다.

▲ 평균나이 33세, 평균 174경기 출전

12개 팀 주장의 평균 나이는 33세다. 최고령은 성남 권순형(1986년, 37세)이고, 최연소는 강원 김동현(1997년, 26세)으로, 11살 차이가 난다. 이 밖에도 35살이 3명(이청용, 오반석, 신진호), 34살이 3명(기성용, 홍정호, 김오규)으로 가장 많았다. 또한 12개 팀 주장의 K리그 통산 출전 경기 수를 모두 합하면 2,088경기로, 평균 174경기이다. 성남 권순형(325경기)이 가장 많고, 인천 오반석(242경기), 수원 민상기(186경기) 등이 뒤를 잇는다.

※ 2022시즌 K리그1 구단 주장 선임 현황 (구단명 가나다순)

강원 : 김동현

김천 : 정승현

대구 : 김진혁

서울 : 기성용

성남 : 권순형

수원 : 민상기

수원FC : 박주호

울산 : 이청용

인천 : 오반석

전북 : 홍정호

제주 : 김오규

포항 ; 신진호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