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속보] ‘흥국생명ㆍIBK기업은행’ 선수 각 1명, 코로나 19 자가키트 양성 반응
홍성욱 기자 | 2022.02.11 16:49
사진=스포츠타임스DB

‘코로나 19’ 선수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가운데 추가 확진 가능성 또한 높아지고 있다. 정상적인 리그 운영이 가능할지도 우려스럽다.

11일 오후 흥국생명 선수 1명과 IBK기업은행 선수 1명이 자가진단 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보통 자가진단 키트에서 양성을 받은 경우는 PCR(유전자증폭) 검사에서도 양성이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기존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들도 자가키트 검사에서 양성이거나, 양성과 음성이 교차한 바 있다.

당장 11일 경기가 걱정이다. 흥국생명은 광주 원정에 나선 상태다. 오후 7시 페퍼저축은행과 경기를 치른다.

두 팀은 이미 오전에 경기 중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기로 의견을 조율했다. 하지만 자가키트 양성 반응 선수가 나오면서 상황은 더 위중해졌다. 당장 해당 선수와 밀접 접촉을 한 선수들 또한 위험군으로 분류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날 오전 7개 구단 가운데 6개 구단 단장이 모여 기존 원칙에 따라 음성 확인 선수 12명을 확보할 경우에는 경기를 진행하기로 합의했지만 한국도로공사에서 선수 확진자 5명이 추가로 나오면서 결국 12일 부터 여러 경기가 뒤로 밀리게 됐다.

11일 오후 8시를 전후해서는 KGC인삼공사 선수들의 PCR 검사 결과가 나온다.

또한 IBK기업은행 선수 1명도 자가키트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와 팀에 비상이 걸렸다.

KOVO는 음성 선수 12명을 확보하지 못한 구단이 2개 구단 이상일 경우 긴급이사회나 실무위원회를 통해 리그 중단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당장 오후 7시 경기가 불안한 상황에서 펼쳐지게 됐다. 자가키트 양성 반응인 선수와 밀접 접촉한 선수의 범위가 어느 정도일지는 아직 정확한 파악이나 보고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V-리그 여자부가 ‘코로나 19’ 암초를 만났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