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KBL 7일 경기 연기...KGC인삼공사 코칭스태프 1명 코로나19 확진
정현규 기자 | 2022.02.07 13:56

KBL은 7일 열릴 예정이던 안양 KGC와 대구 한국가스공사의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안양경기를 연기했다.

이 같은 조치는 KGC 코칭 스태프 1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방역 당국이 선수단 전원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해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도록 한데 따른 것이다.

검사 결과는 화요일인 8일 나올 예정이다.

PCR검사 음성 판정이 나오면, 전주 KCC와의 12일 경기는 예정대로 열린다. 

한편 오늘 연기된 경기 일정은 추후 KBL이 안내할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