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제주, 코칭스태프 개편 완료...남기일 사단 시즌3 출발
강종훈 기자 | 2022.01.26 09:11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제주유나이티드를 이끄는 남기일 사단이 2022시즌 K리그1 정상을 향해 더욱 하나로 뭉쳤다. 

남기일 감독과 함께 하는 제주의 코칭 스태프는 이른바 '남기일 사단'으로 불린다. 지도자 생활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 손발을 맞췄으며, 각 파트별로 최적의 문제 해결 방식을 찾아내는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2020시즌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 2021시즌 K리그1 파이널A 진출(리그 4위)이라는 성과를 만들어냈다. 변화는 새로운 기회를 만드는 법. 2022시즌을 앞두고 남기일 사단은 내부 승격과 최적의 외부 영입으로 또 다른 주황색 봄날을 꿈꾸고 있다. 

마철준 2군코치가 새로운 수석코치로 승격했다. 광주 FC 지휘봉을 잡기 위해 제주를 떠난 이정효 수석코치를 대신한다. 마철춘 수석코치는 2004년 부천 SK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해 2012년까지 제주에서 활약했다. 항상 투지가 넘치고 성실한 플레이로 제주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전북, 광주를 거쳐 현역 은퇴 후에도 지도자로 남기일 감독과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성실한 인품과 꼼꼼한 지도력으로 선수들 사이에서도 신망이 높았다. 

새로운 2군코치는 전남 드래곤즈와 산시창안(중국)에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던 김효일 코치다. 김효일 2군코치는 남기일 감독과의 인연이 있다. 2004년 전남 드래곤즈에서 선수 생활을 같이 한 바 있다.

2006년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MVP를 수상하며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았고, 2014년 충주험멜에서 플레잉코치로 현역 생활을 마무리했다. 김효일 2군코치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전남 코치로 활약한 후,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리그를 경험하며 오랫동안 지도자의 길을 걸었고, 새로운 도전과 함께 남기일 사단에 합류했다.

피지컬코치도 바뀐다. 지난 시즌까지 강원FC에서 선수단 관리에 강점을 보였던 장석민 피지컬코치가 새롭게 가세했다. 장석민 피지컬코치는 2017년 한양공업고등학교 코치를 시작으로 2018년 서울 이랜드 피지컬코치를 역임했으며 2019년부터 강원 피지컬코치로 활동해왔다.

2020시즌 종료 후 현역 은퇴와 함께 남기일 사단에 합류한 정조국 코치와 기우성 골키퍼코치는 기존 보직을 유지한다. 강력한 카리스마 뒤에 가려졌던 소통과 협력을 기반으로 하는 남기일 감독의 리더십에 섬세함을 더했던 인물들이다. 

코칭스태프 개편을 마친 남기일 감독은 "오랫동안 손발을 맞췄던 이정효 수석코치가 제주를 떠난 광주 감독으로 임명돼 아쉽지만 축하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 제주에서 많은 활약을 보여줬던 마철준 2군코치가 수석코치로 중심을 잘 잡아주리라 기대하고, 새롭게 가세한 김효일 2군코치와 장석민 피지컬코치도 워낙 좋은 지도자들이기 때문에 팀 전력 강화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다. 올 시즌 주황색 봄날을 꿈꾸는 남기일 사단의 '시즌 3’을 기대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