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현장메모] 김연경이 광주 V-리그 올스타전에 참석한 이유
광주=홍성욱 기자 | 2022.01.23 15:27
올스타전에 함께 한 김연경이 1976 레전드 환영을 준비하고 있다.(C)KOVO

김연경이 광주 페퍼스타디움에 등장했다. 관중석에서는 환호가 터졌다.

23일 광주광역시 페퍼스타디움에서 배구 올스타들의 잔치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이 펼쳐졌다. 코로나 19로 인해 두 시즌 연속 열리지 못했던 큰 잔치가 3년 만에 열린 것.

특히 이날 올스타전 사전행사는 뜻 깊은 코너가 마련됐다. 지난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동메달을 따낸 레전드들이 자리했다. 이순복, 유경화 등 당시 경기에 나선 선수들 가운데 일부가 페퍼스타디움을 찾았다.

체육관에는 헌정 영상이 송출됐다. 1976년 몬트리올올림픽 당시 사진과 2020 도쿄올림픽 사진이 합성된 사진도 눈길을 끌었다.

이후 1976 대표팀 레전드들이 코트로 나서는 자리에 2020 도쿄올림픽 대표팀 선수들이 도열했다. 이 자리에 김연경도 함께했다.

김연경은 2021-2022시즌 중국리그에서 활약한 뒤, 귀국해 자가격리와 휴식을 취했다. 차분하게 국내 생활을 이어가던 중 처음으로 공개 행보에 나선 것.

김연경의 등장에 페퍼스타디움에 자리한 만원 관중은 큰 박수로 환호했다. 김연경은 공개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었지만 1976 몬트리올 동메달의 주역들을 축하하는 자리가 마련되자, 고민 없이 동참 결정을 내렸다. 배구 인기가 치솟는 이유도 올림픽 무대에서의 눈부신 투혼 때문인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이었다. 김연경 또한 두 차례 올림픽 4강을 이끌기도 했다.  

김연경은 현재 소속팀이 없다. 2022-2023시즌 국내리그에서 뛸지, 아니면 다시 해외리그를 나갈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국내리그로 복귀할 경우, 흥국생명에서 한 시즌을 더 뛰어야 하는 상황이다. 김연경이 국내 복귀 의사를 언급할 경우에는 다음 시즌 행선지에 대한 논의도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연경(오른쪽)이 1976 몬트리올올림픽 동메달 주역 이순복 씨에게 꽃다발과 기념 유니폼을 전달하고 있다. (C)KOVO

   

광주=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