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 클레멘츠 수석코치 영입...코칭스태프 보직까지 확정
정현규 기자 | 2022.01.22 08:08
웨스 클레멘츠(Wes Clements) 수석코치. (C)한화

한화이글스는 21일 웨스 클레멘츠(Wes Clements) 수석코치를 포함한 2022년도 코칭스태프 보직을 확정했다.

한화이글스가 새로 영입한 클레멘츠 수석코치는 밀워키 브루어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등에서 마이너리그 코치 및 감독으로 경력을 쌓은 지도자다. LA 지역 ESPN 등 TV · 라디오 해설위원으로도 20년 넘게 활동하며 야구 전반적인 시야가 넓다는 평가다.

한화이글스는 클레멘츠 코치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야구관과 구단의 리빌딩 진행 과정을 잘 이해하고 있어 수석코치 보직에 적합하다는 판단으로 영입을 결정했다. 마이너리그 타격코치 경험도 있는만큼 김남형 신임 메인타격코치와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클레멘츠 코치는 1월 말 입국해 2월 초 자가격리가 해제되는대로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클레멘츠 코치의 영입으로 1군 코칭스태프 일부 보직 이동이 이뤄졌다. 기존 수석코치였던 대럴 케네디 코치가 전상렬 코치를 대신해 작전 · 주루(3루)를 맡고, 전상렬 코치는 외야수비와 주루(1루)를 담당한다. 단, 케네디 코치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의 입국 시까지 감독대행 역할로 스프링캠프를 이끌게 된다.

신임 박윤 타격코치는 김남형 메인코치와 함께 선수들을 지도한다. 2017년을 끝으로 은퇴한 박윤 코치는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 인턴코치 등 미국 연수를 마치고 KBO리그 지도자로 데뷔하게 됐다.

미국에서 스포츠비즈니스를 전공하며 인턴코치 업무를 병행한 박윤 코치는 영어와 기본적인 스페인어가 가능해 외국인 코칭스태프와 원활한 소통이 가능하다. 또한 인턴코치 경험으로 얻은 최신 트렌드에 맞는 타격 훈련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에서 영입됐다.

이 밖에 퓨처스 · 잔류군에는 전력분석원을 거쳐 코치로 선임된 최윤석(퓨처스 내야수비), 윤규진(잔류군 투수) 코치에 이어 남원호(잔류군 수비) 코치가 새로 합류했다. 남원호 코치는 10여년 간 아마추어 야구에 몸담으며 풍부한 경험을 쌓은 지도자다.

< 2022 한화이글스 코칭스태프 >

# 1군 

감독 : 카를로스 수베로 

수석 : 웨스 클레멘츠

작전/주루(3루) : 대럴 케네디 

투수 : 호세 로사도 

불펜 : 이동걸

외야수비/주루(1루) : 전상렬

내야수비 : 조성환

배터리 : 김기남

메인타격 : 김남형 

타격 : 박윤

# 퓨쳐스

감독 : 최원호 

투수 : 박정진

불펜 : 마일영

작전/주루(3루) : 추승우

외야수비/주루(1루) : 고동진 

내야수비 : 최윤석 

타격 : 정현석

배터리 : 이희근

# 재활군

투수 : 윤규진 

타격 : 이상훈

수비 : 남원호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