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승장 김종민 감독 “선수들 4라운드까지 굉장히 잘했다”
홍성욱 기자 | 2022.01.20 22:04
김종민 감독. (C)KOVO

김종민 감독이 4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뒤 흡족한 표정으로 공식인터뷰에 임했다.

김 감독이 이끈 한국도로공사는 2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GS칼텍스와의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했다. 1세트를 내줬지만 이후 흐름을 움켜쥐었다.

김종민 감독은 “2세트 들어갈 때 전체적으로 리듬이 맞지 않는 부분에 대해 얘기했다. 모마가 때리는 타이밍도 강조했다. 블로킹 타이밍이 맞지 않아 초반에 고전했는데 세트를 거듭할수록 선수들이 자신감을 찾았다”라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김종민 감독은 전새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감독은 “(전)새얀이가 사이드를 높여주는 역할을 잘하고 있다. 팀에 노련한 센터들도 있다”라고 말했다.

단, 세터진에 대한 아쉬움은 언급했다. 김종민 감독은 “1세트와 2세트는 토스가 형편 없었다. 볼 끝에 힘도 없었다. 경기를 하면서 자신감을 찾았지만 특히 (이)윤정이는 첫 세트를 힘들게 푼다”라며 보완점을 지적했다.

4라운드를 2위로 마친 김종민 감독은 “굉장히 잘했다. 다른 시즌이라면 1등을 할 성적이다. 정규리그 우승은 어렵다고 본다. 여유가 생기면 관리하려 한다”라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오는 29일 김천 홈에서 GS칼텍스와 5라운드 첫 경기를 펼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