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수원삼성, 덴마크리그 득점왕 그로닝 영입...6일 입국
강종훈 기자 | 2022.01.05 22:37

수원삼성축구단이 덴마크리그 득점왕 출신 세바스티안 그로닝을 영입했다.

수원 구단은 덴마크 수페르리가(1부) 비보르FF와 그로닝의 이적에 합의하고 이를 발표했다. 계약기간 2년에 1년 옵션 조건이다.

덴마크 올보르 유스 출신인 그로닝은 2019-2020시즌 덴마크 2부리그 스키브IK에서 14골로 팀내 최다득점을 기록하며 두각을 나타낸 후 비보르FF로 이적했다. 

이적 첫 시즌인 2020-2021시즌 덴마크 2부리그에서 23골(30경기)로 득점왕에 오르며 비보르를 1부리그로 승격시켰다. 올 시즌 덴마크 1부리그에서도 6골(17경기)을 기록하는 등 최근 3시즌 동안 43득점 13도움(78경기)으로 차세대 스트라이커로 각광받고 있다.

188cm 85kg의 단단한 체구의 그로닝은 최전방에서 오른발, 왼발, 헤더 등 가리지 않는 수준급 골결정력을 갖췄고, 위치 선정능력과 스피드 변화를 통한 슈팅능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특히 동료와 연계 플레이를 통한 어시스트도 많다는 점에서 K리그에서도 충분히 통할 것으로 수원삼성은 기대하고 있다.

그로닝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빅클럽 수원삼성과 계약을 맺어 행복하고 영광스럽다. 덴마크를 떠나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돼 기대되고 설렌다. 하루빨리 수원의 팬들을 만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로닝은 6일 입국해 자가격리와 메디컬테스트를 거쳐 정식 계약을 맺은 후 제주 전지훈련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