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두산, 새 외국인 투수 로버트 스탁 총액 70만 달러에 영입
정현규 기자 | 2022.01.05 12:44

두산베어스가 5일 미국 메이저리그 출신 우완 로버트 스탁(Robert Stock)을 영입했다. 계약 조건은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40만 달러, 인센티브 20만 달러 등 총액 70만 달러다.  

미국 워싱턴주 벨뷰 출신인 스탁은 키 185cm-체중 97kg의 신체 조건을 지녔다. 서던캘리포니아대학을 졸업했고 지난 200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로 세인트루이스에 지명됐다. 그동안 샌디에이고, 보스턴, 시카고 컵스 유니폼을 입은 스탁은 지난해 뉴욕 메츠 소속으로 뛰었다. 

스탁의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55경기(선발 3경기) 2승 4패, 평균자책점은 4.71이다.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230경기(선발 13경기)에 등판해 23승14패, 3.73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스탁은 직구 평균 스피드가 155km에 이를만큼 빠른 공을 던진다. 지난해 직구 최고 구속은 101마일(약 162.5km)까지 나왔다. 변화구로는 커터와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구사한다.  

두산베어스 관계자는 “직구 무브먼트가 좋고, 커터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충분히 통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본적으로 탈삼진 능력이 빼어나 미란다와 함께 타자를 압도하는 피칭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스탁은 불펜 투수로 주로 뛰었으나 2019시즌 후반기부터 꾸준히 선발 준비를 했다. 이닝 소화 능력도 갖췄다”고 설명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