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인천유나이티드, 2022시즌 ‘신인 3인방’ 영입
강종훈 기자 | 2021.12.27 15:55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제공

인천유나이티드가 2022시즌을 앞두고 새로운 젊은 피를 수혈했다.

인천 구단은 유소년팀 U-18 대건고등학교 출신 박현빈과 용인대 출신 인천 우선지명 선수 김성민, 용인대 출신 민경현을 신인 선수로 영입했다고 27일 밝혔다.

박현빈(177cm, 70kg)은 인천 대건고에서 활약하다가 프로팀에 콜업됐다. 주 포지션은 중앙 미드필더다. 왼발 킥과 볼을 다루는 밸런스가 좋아 1대1 경합이나 탈압박에 강점을 가진 선수다. 인천 대건고에서 주전으로 활약하며 2021시즌 K리그 U-18 챔피언십 베스트11에 선정된 바 있다. 이뿐만 아니라 U-17 연령별 대표팀을 거치며 지난 2020년 알가르베컵 국제친선대회에도 나섰던 유망주다.

용인대 출신의 김성민(171cm, 68kg)은 인천 대건고에서 활약한 구단의 우선 지명 선수다. 시즌 중 기량 테스트 및 연습경기를 통해 조성환 감독의 선택을 받았다. 주 포지션은 좌우 윙백이며 많은 활동량을 기반으로 오버래핑에 의한 크로스, 그리고 빠른 공수전환이 최대 강점이다. 용인대의 2020시즌 춘계, 추계대학축구연맹전을 각각 준우승으로 이끌었고 U리그 시즌 베스트11 수비수 부문으로도 선정됐다.

신갈고-용인대를 거친 민경현(174cm, 66kg)은 윙백과 미드필더 전 지역에서 뛸 수 있는 멀티 자원이다. 스피드가 탁월하고 측면 1대1 경합에서 강점을 가지며 오버래핑 타이밍과 크로스가 좋다는 평을 받는다. 특히 2021년 용인대의 대학축구연맹전과 추계대학축구연맹전을 우승으로 이끌며 도움상과 수비상을 수상했다. 2020년과 2021년에 U-19 연령별 대표에 선발된 바 있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새롭게 팀에 합류한 선수 모두 충분한 점검과 논의를 거쳐 선발된 자원”이라며 “다가오는 새 시즌 U-22 자원의 선택지가 많아지게 됐다. 선수들이 인천에서 자신의 잠재력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절차를 모두 마친 이들은 경상남도 창원시 일대에서 열리는 2022시즌 팀 전지훈련에 합류해 시즌 준비에 돌입한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