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오피셜] IBK기업은행 신임 사령탑에 '컴퓨터 세터' 출신 김호철 감독
홍성욱 기자 | 2021.12.08 15:55
김호철 감독. (C)KOVO

김호철 감독이 IBK기업은행 지휘봉을 든다.

IBK기업은행은 8일 김호철 감독과 계약을 마치고 이를 발표했다. 김 감독은 오는 18일 흥국생명전을 시작으로 오는 2023-2024시즌까지 팀을 이끈다. 

명세터 출신인 김호철 감독은 '컴퓨터 세터'로 명성을 날렸다.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무대에서도 명성을 날렸다. 

김호철 감독은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리고 한편으로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하루속히 팀을 재정비해 알토스 배구단이 명문구단으로 다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IBK 구단은 김사니 코치의 사퇴를 수용하며 배구단을 완전히 떠난다고 공식 확인했다. 조송화와는 함께 가지 않는다고 재확인 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