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설욕 성공’ GS칼텍스, KGC에 3:0 완승으로 2위 점프
장충=홍성욱 기자 | 2021.11.30 20:30
모마가 강타를 날리고 있다. (C)KOVO

GS칼텍스가 완승을 거두며 1라운드 패배를 설욕했다.

GS칼텍스는 30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KGC인삼공사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7, 25-22, 25-15)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연승에 성공한 GS칼텍스는 8승 4패 승점 25점으로 2위로 올라섰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8승 3패 승점 24점으로 2위에서 3위로 내려왔다.

GS칼텍스는 모마가 20점, 강소휘가 11점, 유서연이 10점을 기록했다. 권민지도 7점을 거들었다. 반면 KGC인삼공사는 옐레나가 15점을 기록했을 뿐 나머지 선수들의 공격 가담이 아쉬웠다. GS는 서브 9-3 우위 속에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려 승리의 기틀을 마련했다.

GS칼텍스는 라이트 모마, 레프트 강소휘와 유서연, 센터 한수지와 권민지, 세터 김지원, 리베로 오지영이 선발로 출전했다. KGC인삼공사는 라이트 옐레나, 레프트 이소영과 박혜민, 센터 한송이와 박은진, 세터 염혜선 리베로 노란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1세트 9-9에서 GS칼텍스가 주도권을 틀어쥐었다. 권민지의 서브 에이스 이후 긴 랠리를 끝내는 강소휘의 시간차 공격 득점이 더해졌다. KGC는 이소영의 공격이 네트를 때렸고, 이어진 이소영의 공격은 한수지에 차단 당했다.

한수지는 이 블로킹 득점으로 통산 600 블로킹 득점 고지에 올랐다. 이는 양효진, 정대영, 김세영, 김수지, 한송이, 배유나에 이은 역대 7호 기록이다.

상대 연속 범실과 모마의 강타로 16-11로 앞선 GS칼텍스는 1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20점대에선 권민지와 모마의 강타가 빛났다. KGC는 노란 리베로의 타박 부상으로 채선아가 자리를 대신했다. 

2세트. 동일한 포메이션으로 두 팀이 다시 맞대결을 시작했다. 흐름은 이번에도 GS쪽이었다. 3-3에서 유서연의 퀵오픈 득점에 이은 권민지의 블로킹 득점이 인상적이었다.

GS는 날카로운 서브로 상대 박혜민을 향한 목적타를 날렸다. 박혜민의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KGC는 힘을 쓰지 못했다. 유서연의 서브 득점으로 GS는 10-4까지 리드 폭을 키웠다.

결국 이 리드는 세트가 마무리 될 때까지 계속됐다. GS칼텍스는 권민지의 중앙 속공과 유서연의 서브 에이스로 20-11로 앞선 뒤, 모마의 터치 아웃 득점으로 세트를 손에 넣었다.

하지만 KGC는 2세트 후반 거센 추격에 나섰다. 이소영의 서브 득점과 정호영의 블로킹 득점 등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22-24까지 간극을 좁히기도 했다.

3세트. 초반 흐름이 중요했다. GS는 동일한 포메이션이었고, KGC는 정호영이 선발로 4번에서 출발했다. 옐레나는 5번 자리에서 시작했다.

GS칼텍스가 초반 리드를 잡았다. 상대 연속 범실 이후 김지원의 서브 에이스로 3-0으로 앞섰고, 모마의 오른쪽 강타에 이은 강소휘의 3연속 서브 득점으로 9-1까지 달려 나갔다.

점수는 쉽사리 좁혀지지 않았다. GS는 유서연의 블로킹 득점에 이은 강소휘의 왼쪽 강타가 폭발하며 16-8로 앞섰다. 이 과정에서 한수지가 발로 공을 살리는 장면까지 더해졌다.

흐름을 탄 GS칼텍스는 모마의 강타로 20-10 더블스코어 차로 앞섰다. 김해빈은 서브 득점을 올렸고, 유서연은 퀵오픈 득점으로 미소 지었다. 승리는 GS칼텍스의 차지였다. 

GS칼텍스가 1라운드 패배를 설욕하며 2위로 뛰어오르는 순간이었다. 

경기가 펼쳐진 장충체육관. (C)KOVO

장충=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충=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