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 내부 FA 최재훈과 5년 최대 54억 원에 계약
정현규 기자 | 2021.11.27 15:20
최재훈. (C)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가 27일 최재훈과 5년 총액 최대 54억 원(계약금 16억 원, 연봉 33억 원, 옵션 최대 5억 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한화이글스는 주전포수로 팀내 입지와 영향력을 고려, 반드시 필요한 선수라는 판단으로 발빠르게 내부 FA 최재훈과 협상해 계약을 이끌어냈다. 팀에 대한 애정이 깊은 최재훈 역시 계약서에 사인하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최재훈은 2017년 4월, 두산베어스에서 트레이드로 이적해 한화이글스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 후 최재훈의 5시즌 통산 성적은 타율 0.277, 15홈런, 153타점, 장타율 0.356, 출루율 0.376이다.

2020년에는 데뷔 후 처음으로 3할 타율(0.301)을 작성했고, 2021년에는 데뷔 첫 4할대(0.405) 출루율과 개인 한 시즌 최다인 72볼넷을 기록했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출루 능력에 주목해 최재훈을 2번타자로 중용하기도 했다.

정민철 단장은 "최재훈 선수는 젊어진 팀이 성장해 나가는 데 중심을 잡아줘야 하는 우리의 핵심 선수라고 판단했다"며 "앞으로 최재훈 선수가 자신이 가진 기량을 최대한 발휘하면서 젊은 선수들과 함께 팀 성장을 이끌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재훈은 계약 후 "좋은 조건을 제시해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처음 한화이글스로 트레이드되었을때 향후 10년은 뛰겠다고 팬들게 말씀드린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무척 기쁘다. 팀의 도약을 위해 미력하나마 힘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민철 단장님의 '최재훈은 우리 선수다, 절대 내줄 수 없다'는 인터뷰로 저의 소속감과 믿음에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팀에서 저에게 원하는 역할을 인지하고 있다. 한화이글스가 강팀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