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새 역사’ 현대건설, 흥국생명에 3:1 승리로 개막 이후 11연승 질주
홍성욱 기자 | 2021.11.26 23:11
개막 이후 11연승에 성공한 현대건설 선수들. (C)KOVO

현대건설이 새 역사를 썼다.

현대건설은 26일 수원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18-25, 25-18, 25-2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현대건설은 개막 이후 11연승을 내달렸다. 승점은 32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시즌 흥국생명이 세운 개막 이후 10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흥국생명은 선전했지만 1세트를 역전으로 내주며 아쉬움을 달랬다. 흥국생명은 2승 9패 승점 6점으로 5위를 기록했다.

1세트가 가장 치열했다. 중반까지 흥국생명이 집중력을 발휘하며 20-15까지 앞섰다. 현대건설은 이다현의 이동 공격과 야스민의 후위 강타로 18-20까지 압박했다. 정지윤의 강타로 23-22 역전에 성공한 현대건설은 정윤주를 내세워 추격한 흥국생명과 세트 마지막 순간까지 힘대결을 펼쳤다.

결국 세트는 현대건설이 따냈다. 23-23 동점에서 야스민의 강타 이후 상대 정윤주의 공격 범실로 세트가 마무리 됐다.

흥국생명은 2세트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며 세트를 손에 쥐는 뒷심을 보였다. 하지만 3세트에선 김미연과 김해란이 부상으로 코트에서 물러나면서 특유의 조직력이 이어지지 못했다. 경기는 현대건설의 3-1 승리로 마무리 됐다.

현대건설은 야스민이 23점, 양효진이 16점을 기록했다. 서브 5-1 우위가 인상적이었다. 현대건설 황연주는 통산 5,500점 고지에 올라섰다. 이는 동료 양효진에 이은 2호 기록이다. 

흥국생명은 캣벨이 28점, 정윤주가 15점을 올렸고, 김미연도 11점을 거들었다. 김다솔 세터가 경기를 조율했다. 정윤주의 활약은 오늘 경기 수확이었다.

현대건설은 12월 3일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12연승에 도전한다. 흥국생명은 12월 1일 페퍼저축은행을 만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