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인천현대제철, 경주한수원 물리치고 통합 9연패 위업
강종훈 기자 | 2021.11.19 23:34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인천현대제철이 9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인천현대제철은 19일 오후 6시 인천남동구장에서 열린 한화생명 2021 W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경주한수원에 1-0 승리를 거뒀다. 16일 경주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던 인천은 1차전과 2차전 합계 2-1 승리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2013년부터 정규리그 1위와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9년 연속으로 이뤄낸 대기록이다.

챔피언결정전은 거칠었다. 경기 초반부터 양 팀의 팽팽한 중원 싸움이 이어졌다. 인천의 이세은과 이영주, 경주의 박예은과 아스나가 치열한 주도권 싸움을 벌였다. 페널티에어리어 안으로 진입하는 횟수는 인천이 더 많았다. 인천은 손화연, 최유정, 최유리를 앞세워 측면 스피드 활용해 경주의 골문을 노렸다.

인천은 몇 차례 위협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전반 26분 인천 최유정의 크로스에 이은 손화연의 헤더가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전반 44분에는 최유정이 문전에서 터닝슛을 시도했으나 불발됐다.

인천의 골은 후반 6분에 터졌다. 아크 근처에서 이세은이 밀어준 공을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최유리가 왼발 슛으로 연결해 골을 성공시켰다. 공격 지역에서 인천의 간결한 패스플레이가 돋보였다.

경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이네스를 교체 투입한 것에 이어 연이어 공격수를 교체하며 득점을 노렸다. 후반 9분 여민지가 골문 정면에서 터닝슛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넘겼고, 후반 11분 이네스가 오른쪽 측면으로 드리블 돌파해 슈팅까지 연결한 것은 인천 골키퍼 김정미가 막아냈다. 경주는 김혜지와 김인지를 교체 투입해 중원을 강화하는 한편 공격에 활기를 더했다.

인천은 수비수 교체로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꾀했다. 인천은 후반 중반 이후부터 추가시간 5분까지 이어진 경주의 공세를 실수 없이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인천현대제철이 9연패 위업을 달성하는 순간이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