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시즌 최종전 우승’ 유해란, 우승상금 2억 원 담긴 머니 박스 품었다
홍성욱 기자 | 2021.11.14 23:30
유해란이 우승상금 2억 원이 든 머니박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C)KLPGA 박준석

유해란이 시즌 최종전 우승을 거머쥐며 미소 지었다.

유해란은 14일 강원도 춘천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에서 막을 내린 2021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시즌 최종전인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 2021(총상금 10억 원, 우승상금 2억 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 우승이었다.

이번 우승으로 유해란은 시즌 2승과 함께 통산 4승에 성공했다. 마지막 대회 우승과 동시에 상금 순위도 5위로 끌어올렸다. 이번 시즌 KLPGA투어 다승자는 박민지, 이소미, 장하나, 김효주, 김수지에 이어 유해란까지 6명이 됐다. 유해란은 현금 2억 원이 든 머니박스를 받으며 미소 지었다.

유해란은 “작년에 준우승으로 아쉽게 끝났던 대회였다. 대회 시작 전부터 잘치고 싶은 생각이 강했다.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하게 돼 영광이다. 처음으로 섬이 아닌 곳에서 우승했다”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처음으로 다승을 기록한 소감에 대해 유해란은 “시즌 초반 성적이 좋지 않아 우승을 할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들었다. 자신감도 떨어졌다. 첫 우승을 하면서 감이 살아있다고 느꼈다. 이후 샷도 좋아졌다. 내년에도 다승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유해란은 “해외로 동계훈련을 나갈 계획이다. 아쉽게 놓친 퍼트가 많아 퍼팅그린에서 많은 시간을 보낼 것 같다. 3미터에서 6미터 거리의 퍼트를 많이 연습하겠다”라고 말했다.

유해란의 뒤를 이어 박주영이 선두와 3타 차 2위를 기록했고, 이가영이 3위, 김희지, 이다연, 현세린, 장하나, 박현경 등 5명이 공동 4위에 올랐다. 노승희와 성유진은 공동 9위로 톱10을 형성했다.

송가은은 공동 14위를 차지하며 이번 시즌 신인상을 확정지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