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LG, 7일 준PO 3차전 시구에 켈리 부친 팻 켈리 초대
정현규 기자 | 2021.11.06 18:51
팻 켈리 / LG트윈스 제공

LG트윈스는 7일 두산과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에 앞서 승리 기원 시구를 실시한다.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는 포스트시즌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LG트윈스 투수 케이시 켈리의 부친인 팻 켈리(Pat Kelly) 감독이 시구를 하고 케이시 켈리가 시포를 한다.

팻 켈리는 야구선수 출신으로 1980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으며, 신시내티 레즈의 코치를 거쳐 현재는 신시내티 레즈의 산하 AAA팀인 루이스빌 배츠 감독을 맡고 있다. 팻 켈리는 미국 플로리다에서 아들 켈리의 포스트시즌 선발 등판에 맞춰 한국으로 입국했고 6일 켈리의 선발등판 경기인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 잠실야구장을 찾아 직접 응원한 바 있다.

이번 시구를 하는 팻 켈리는 “중요한 경기에서 시구를 하게 돼 영광이다. 특히 많은 LG 팬들 앞에서 시구를 하게 돼 더욱 영광이다. 내 아들 켈리가 한국에서 3년간 선발로 등판한 포스트시즌 경기에서 팀이 전부 승리를 거둔 것으로 알고 있다. 3차전 경기도 꼭 승리할 수 있도록 LG트윈스 선수들에게 그 좋은 기운을 전해주고 싶고 아버지의 마음으로 우리 LG트윈스를 끝까지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아버지 팻 켈리가 몬트리올 산하 더블A 감독 시절 배트보이로 나선 아들 케이시 켈리와 함께 뛰고있다. / LG트윈스 제공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