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힘겨운 첫 승' 벤투 감독 "좋은 경기였고, 어느 정도는 만족스럽다"
수원=홍성욱 기자 | 2021.09.07 22:39
벤투 감독. (C)KFA

힘겨운 첫 승이었다. 벤투 감독도 안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A조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교체 투입된 권창훈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한국은 1승 1무를 기록하며 첫 승에 성공했다. 홈 2연전에서 무실점한 가운데 어렵사리 득점하며 승리를 챙겼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오늘은 좋은 경기를 했다. 특히 전반전이 좋았다. 득점 이후 느려졌지만 승리는 정당한 결과였다. 많은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다득점이 나오지 않은 점은 아쉽다. 전반전에 효율적인 득점이 이뤄졌다면 더 좋은 결과가 있었을 거라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레바논전 전체적인 경기력에 대해 벤투 감독은 "승리를 가져왔기에 어느 정도 만족스럽다. 경기력도 좋았다. 득점 이전 상대 중원에서 공격적인 플레이를 가졌갔고, 득점 이후에는 공격 전환을 통해 득점도 노렸다. 마지막 장면에서 균형이 무너진 점은 좋지 않았다"라며 전반적인 만족감을 표시했다. 

황의조를 후반전 시작과 함께 투입한 부분에 대해 벤투 감독은 "황의조가 45분 이상 출전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이렇게 투입했다"라고 언급했고,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한 손흥민의 상태에 대해서는 "손흥민이 토요일인 4일 훈련 때 통증을 느꼈고, 경기 전날 훈련 때도 그랬다. 최종적으로 출전시키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남은 8경기를 앞둔 벤투 감독은 "두 경기 모두 무실점이었고, 오늘은 승점 3점을 따냈다. 총 4점이었다. 미래는 모른다. 10월 소집 때 집중하겠다. 수정할 부분이 있다면 보완하겠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수원=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원=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