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권창훈 단비 같은 결승골’ 한국, 레바논에 1:0 승리
수원=홍성욱 기자 | 2021.09.07 21:55
권창훈이 득점 이후 포효하고 있다. (C)KFA

권창훈이 가뭄에 단비 같은 귀중한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한국이 레바논에 승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A조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한국은 1승 1무를 기록했다. 이라크전 무승부에 이어 홈에서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레바논은 1무 1패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1차전에 비교해 5명이나 바뀐 라이업으로 경기에 임했다. 우선 손흥민이 빠졌다. 손흥민은 6일 훈련을 마친 이후 오른쪽 종아리 부위에 불편함을 느껴 검사를 받았고, 종아리 근육 염좌 진단이 나왔다. 결국 선수 보호 차원에서 엔트리 제외를 결정했다.

이라크와의 1차전에 선발로 나섰던 황의조와 송민규도 벤치에서 출발했고, 미드필더 손준호와 풀백 김문환도 선발 명단에 없었다.

한국은 최전방에 조규성을 배치했다. A매치 데뷔전이었다. 나상호와 황희찬이 양쪽 날개로 나섰고, 중원에 이동경, 황인범, 이재성이 포진했다. 포백 수비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으로 구성됐다. 골문은 김승규가 담당했다.

전반 9분 한국은 김민재가 머리로 패스한 공을 이재성이 머리로 받아 방향을 바꿨지만 아쉽게도 레바논 모스타파 마타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15분에는 이재성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황희찬의 왼발 슈팅이 이번에도 골키퍼의 선방에 차단됐고, 21분에는 홍철의 패스가 황희찬 쪽을 향했지만 볼 터치가 자연스럽지 못했다. 결국 슈팅까지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에도 기회는 많았다. 전반 25분 한국은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이동경이 현란한 드리블 이후 슈팅을 날렸지만 이번에도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한국은 계속 밀어붙였다. 전반 32분 황인범의 중거리 슈팅에 이어 추가시간에도 황인범의 오른발 슈팅이 나왔지만 아쉽게도 골과 인연이 없었다. 이동경이 달려들면서 때린 슈팅 또한 마타르 골키퍼의 손에 막혔다. 슈퍼세이브였다.

한국은 전반전에서 황희찬과 홍철 라인의 활약이 돋보였다. 파생적으로 왼쪽에서 코너킥 기회도 많았지만 득점까지 연결되지는 못했다.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 됐다.

후반전. 벤투 감독은 조규성 대신 황의조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레바논은 후반 7분 공격 전환 이후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한국은 오늘 경기 첫 위기였다. 하지만 핫산 마투크의 오른발 슈팅은 평범했다.

한국은 후반 12분 송민규와 권창훈을 투입하며 나상호와 이동경을 불러들였다. 분위기 전환에 나선 것.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교체 이후 2분 만에 황희찬의 크로스를 받은 권창훈이 왼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기다렸던 득점이었다.

한국은 후반 25분 황희찬이 돌파하는 과정에서 프리킥을 얻었지만 황인범의 슈팅은 아쉬움이 남았다. 킥 직전에는 이재성 대신 손준호가 투입됐다.

이후 레바논이 동점골을 노리면서 경기 양상이 바뀌었다. 레바논은 수비라인도 끌어올렸다.

후반 42분 한국에 결정적인 기회가 찾아왔다. 송민규가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아쉽게도 골과는 인연이 없었다. 한국은 종료 직전 황인범을 빼고 주세종을 투입했다. 이후 한국은 마지막까지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골과는 인연이 없었다. 

결국 경기는 1-0으로 마무리 됐다. 추가골이 아쉬웠지만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손흥민과 박지수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C)KFA

수원=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원=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