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드라마
KBS 2TV 새 드라마 「연모」 10월 11일 첫 방송 확정...티저 포스터 공개
이진원 기자 | 2021.09.06 19:20
사진 제공 =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

‘연모’가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을 확정 지었다. 더불어 박은빈과 로운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가을밤을 아련하게 적실 궁중 로맨스를 예고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이현석,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

여자의 몸으로 왕위에 올라 역사에서 철저히 사라져야 했던 왕이 있었다면 어떤 이야기를 썼을지, 그 발칙한 상상에서 시작된 작품으로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오는 10월 11일 첫 방송 소식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거부할 수 없는 운명의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가게 될 두 사람, 왕세자 이휘(박은빈)와 그의 스승 정지운(로운)을 담고 있다. 어른거리는 빛 사이로 서로를 마주 보고 선 실루엣, 그리고 눈맞춤과 키차이까지 묘하게 가슴 뛰는 케미를 뿜어내고 있다.

커다란 용포에 차오르는 여인의 몸태를 숨기고 누구도 감당치 못할 비밀을 짊어진 채 살아왔던 왕세자 이휘와 서연관으로 그의 세계를 아득하게 채울 정대한 청년 정지운. 여자라는 정체를 감춘 왕과 그의 앞에 나타난 순정한 사내의 만남은 궁궐이라는 치열하고도 낭만적인 공간을 배경으로 시작된다. 연모의 정을 피우며 서로를 향한 감정이 깊어질수록, 피할 수 없는 운명의 그림자 역시 함께 짙게 드리울 예정이라고. 고아한 정취를 풍기고 있는 궐의 적막한 기운이 왠지 모르게 아득하게 다가오는 이유다. 

‘연모’ 제작진은 “실제 현장에서도 박은빈과 로운, 두 배우를 감도는 아리따운 분위기가 아련한 연모의 감정을 실감나게 살려냈다”는 후문을 전하며,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왕이 있었다면 어땠을지, 그 상상 속에서 필연적으로 얽힌 두 사람의 운명이 시작될 10월 11일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연모’는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 등 로맨스 연출 장인 송현욱 감독이 연출을,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집필을 맡아 완성도를 담보한다. 오는 10월 11일 월요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