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2년 만에’ 현대건설 vs ‘2년 연속’ GS칼텍스...컵대회 정상 격돌
홍성욱 기자 | 2021.08.29 09:15
현대건설 양효진(왼쪽)과 GS칼텍스 강소휘. (C)KOVO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가 마지막 승부를 남겨 놓고 있다. 남자부 대회가 우리카드의 우승으로 지난 21일 막을 내렸고, 여자부 결승전 ‘현대건설 vs GS칼텍스’의 경기가 29일 의정부 대회 대미를 장식한다.

헌대건설은 강성형 감독이 지휘봉을 든 이후 첫 공식대회에 나서 정상을 노린다. 팀으로 보면 2006 양산, 2014 안산, 2019 순천 대회에 이어 네 번째 정상 도전이다.

특히 2년 만에 정상 등극을 노리는 현대건설은 탄탄한 국내선수 구성을 바탕으로 우승을 정조준하고 있다.

이에 맞서는 GS칼텍스는 차상현 감독이 이끈다. 지난해 불꽃처럼 타올랐던 기억을 올해도 이어가려 한다. 팀으로 보면 2007 마산, 2012 수원, 2017 천안, 2020 제천 대회에 이어 다섯 번째 우승 도전이다.

현대건설이 선수 개인 기량을 앞세운다면 GS칼텍스는 특유의 조직력으로 맞서는 팀컬러다. 흐름을 타면 앞으로 밀고 나가는 능력이 탁월하다. 명승부가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중원에 자리한 양효진이 간판이다. 양효진이 블로킹 중심을 잡고 있고, 공격에서도 특유의 시간차 공격으로 상대 코트를 위협한다. 여기에 이다현이 센터 한 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레프트는 황민경과 함께 고예림이 자리한다. 라이트는 관록의 황연주에게 기회를 많이 주고 있다. 최근 훈련 과정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들을 중용하고 있는 강성형 감독이다.

전날 준결승전에서 강성형 감독은 정지윤을 레프트로 투입했다. 고예림이 수비에서 기여도가 낮아지면서 그 자리에 멀티 포지션을 소화하는 정지윤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흐름을 전개했던 것. 3세트 후반에는 김주하를 후위 때 교체 투입하기도 했다.

현대건설은 김다인 세터가 주로 경기를 조율했고, 김연견이 리베로로 나섰다. 이나연 세터는 투입 준비를 마쳤다.

GS칼텍스 아이콘은 레프트 강소휘다. 강소휘는 지난 5월 오른쪽 발목 수술 이후 재활을 이겨내며 이번 대회에 나서고 있다. 컨디션은 60% 수준이지만 클러치 상황에서 볼을 때리는 걸 본인 스스로 즐긴다. 거침 없는 공격과 파이팅이 트레이드 마크다.

이번 대회 GS칼텍스는 라이트에 이적생 최은지가 나서고, 강소휘의 대각에는 늘 자기 몫을 해주는 유서연이 있다.

센터는 한수지와 김유리고, 세터는 안혜진이다. 리베로는 오지영이 나선다. 한수진도 힘을 보탠다.

여기에 GS는 준비된 교체 멤버가 많다. 문지윤과 권민지가 알토란 활약을 펼쳤고, 오세연과 김지원도 가능성을 보여줬다.

오늘 경기는 기선제압이 중요하다. 초반 기싸움에서 어느 쪽이 먼저 치고 나가느냐가 1차 고비다. 특히 승부의 키는 서브다. 강하고 날카로운 서브를 통해 상대 리시브 라인을 얼마나 흔들 수 있느냐가 첫 번째 포인트다. GS칼텍스는 강소휘와 안혜진의 서브 때가 대량득점 기회다. 현대건설은 양효진과 황민경의 서브 순서를 노려야 한다.

경기는 오후 2시에 시작된다. 결승전이다. 대회 전부터 결승전 격돌이 예상됐던 두 팀이다.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했고, 순위결정전에서 주전 선수 체력을 안배하며 패했지만 준결승전 3-0 승리를 거둔 것도 공통점이다.

SBS스포츠가 현장 생중계한다. KBSN스포츠도 생중계에 나선다. 네이버스포츠를 통해 웹과 모바일로 볼 수 있다. 우승컵의 주인공이 가려지는 날이다. 배구 팬이라면 놓칠 수 없는 경기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