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타이거즈, 2022년 신인 1차 지명에 동성고 내야수 김도영
정현규 기자 | 2021.08.23 16:23
김도영. (C)KIA

KIA타이거즈가 2022년 신인 1차 지명선수로 동성고 내야수 김도영을 지명했다.

KIA타이거즈는 23일 한국야구위원회에 이 같은 지명 내용을 알렸다.

동성고에 재학 중인 김도영(우투우타)은 182cm, 81kg의 체격에 공격과 수비, 주루를 두루 갖춘 내야수다.

김도영은 정확한 타격 컨택트 능력은 물론 빠른 발, 안정적 수비 등을 갖춘 ‘완성형 내야수’로 평가 받는다. 특히 홈에서 1루까지 3.96초만에 도달할 정도로 스피드와 순발력이 압도적이다.

김도영은 올 해 21경기에 출전해 79타수 36안타(1홈런)로 타율 0.456, OPS 1.139에 17타점 22득점을 기록 중이다. 5할대(0.531)의 출루율을 자랑하는 김도영은 빠른 발을 앞세워 도루를 17개 성공시켰다. 장타율 역시 0.608로 중장거리 타자로 거듭나고 있다. 

KIA타이거즈 관계자는 “김도영은 공격과 수비, 주루 모든 면에서 수준급 기량을 보유했고, 입단 후 팀 내야 수비와 타선 강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선수”라며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야수로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