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K리그1, 뜨거워진 선두 경쟁에 관심...울산 질주에 전북 추격
강종훈 기자 | 2021.08.11 10:07
전북과 울산의 경기 장면. (C)프로축구연맹

지난 8일 폐막식을 끝으로 2020 도쿄 하계 올림픽이 17일간 열전을 마쳤다. 이번 주말 K리그1 25라운드가 다시 시작된다. 선두 경쟁부터 반등을 노리는 팀들, 그리고 반가운 얼굴들까지 놓치면 안될 부분이 즐비하다.

▲ 다시 뜨거워진 선두 경쟁, 1위 울산의 질주와 2위 전북의 추격

울산은 AFC챔피언스리그(ACL) 복귀 후 첫 경기였던 7월 25일 21라운드 수원FC전에서 2-5로 충격패를 당했고, 7월 31일 22라운드 서울전에서는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올림픽 대표 차출 공백과 ACL 복귀 후 격리 기간의 여파가 커 보였다. 하지만 8월 4일 20라운드 순연 경기 대구전 2-1 승리에 이어 7일 열린 23라운드 강원전에서도 2-1 승리로 연승을 기록하며 부진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울산은 현재 승점 44점으로 2위 전북에 승점 8점 차로 앞서있다.

다만 전북의 현재 경기 수는 20경기로, 울산에 비해 3경기를 덜 치른 상태다. 전북이 이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한다면 울산의 승점을 넘어설 수도 있다. 전북은 ACL 출전 후 코칭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으로 2주간 자가격리를 했고, 그 후 첫 경기였던 8월 4일 22라운드 수원FC전에서 0-1로 패했다. 하지만 이어진 23라운드에서는 까다로운 상대인 대구를 만나 2-1로 승리하며 반등의 기회를 잡았다. 전북은 군 제대 후 팀에 복귀한 문선민과 추가등록기간에 영입한 작년 영플레이어상 수상자 송민규, 태국 수비수 사살락 등의 가세로 더욱 치열한 선두 경쟁을 예고했다.

▲ '언더독'의 반란, 수원FC와 인천의 무서운 상승세

시즌 초반 강등 후보로까지 언급됐던 수원FC와 인천의 상승세가 무섭다. 수원FC가 4연승, 인천이 3연승을 기록한 가운데 양 팀이 맞대결을 벌였던 지난 8일 경기가 23라운드 최고의 빅매치로 손꼽힐 정도였다. 이날 경기 결과는 0-0 무승부였으나, 양 팀은 90분 내내 팽팽한 긴장감과 공수양면에서 빈틈없는 조직력으로 수준 높은 경기를 선보였다.

수원FC의 상승세의 중심에는 공격수 라스가 있다. 라스는 현재 13골로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고, 7월 25일 21라운드에서는 선두 울산을 상대로 무려 4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이 밖에도 베테랑 박주호와 주장 정동호가 지키는 견고한 수비라인과 무릴로와 이영재가 지키는 2선도 수원FC의 상승세에 한몫을 하고 있다.

수원FC에 라스가 있다면 인천에는 해결사 무고사가 있다. 무고사는 지난 7월 2경기 연속 멀티 골과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7월에 열린 모든 경기에서 득점했다. 또한 7월 열린 3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이달의 감독상’을 수상한 조성환 감독의 리더십 또한 돋보인다. 최근 2시즌 연속 인천의 7월 종료 기준 순위가 최하위(12위)였던 것에 비하면 올 시즌 7월 인천의 활약은 돌풍과도 같다.

▲ 후반기 반등 노리는 서울, 격화되는 하위권 경쟁

서울은 4월부터 7월 중순까지 12경기 연속 무승(5무 7패)을 기록하며 한 때 최하위까지 순위가 처졌다. 반등의 계기는 7월 21일 21라운드에서 포항전에서 만들어졌다. 부상에서 복귀한 '원클럽맨' 고요한이 후반 10분 득점에 성공하며 서울을 무승의 늪에서 구해냈다. 이어 서울은 22라운드 울산전 0-0 무승부, 23라운드 광주전 1-0 승리를 기록하며 서서히 강등권 탈출의 시동을 걸고 있다.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성남도 8월 7일 23라운드 포항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12경기 만에 무승 고리를 끊어냈다. 이날 승리로 성남은 최하위 광주(승점 19)보다 3점이 앞선 승점 22점을 기록했다.

현재 최하위 광주와 8위 제주(승점 24) 간 승점차는 5점밖에 나지 않는다. 광주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여름 추가등록기간에 중국 청두로부터 임대영입한 K리그1 득점왕 출신 조나탄과 올림픽에서 돌아온 엄원상 등이 합류한다면 반등의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

▲ 10년 만에 복귀 골 지동원, 라운드 MVP 문선민 등 반가운 얼굴들

가장 최근 열렸던 23라운드에서는 돌아온 반가운 얼굴들의 활약이 빛났다. 먼저 올여름 서울 유니폼을 입으며 10년 만에 유럽에서 돌아온 지동원이 8일 광주전에서 약 10년 1개월만에 K리그 복귀 골을 신고했다.

지난달 군 복무를 마치고 전북에 돌아온 문선민도 8일 대구전에서 본인의 복귀 골이자 결승 골을 넣었다. 이날 경기에서 문선민은 득점 외에도 빠른 발과 저돌성으로 경기 템포를 끌어 올리며 전북의 승리를 이끌었고, 23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 밖에도 프랑스와 독일 무대를 경험하고 친정 수원으로 복귀한 권창훈이 8일 제주전에서 1,714일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프랑스 몽펠리에에서 울산으로 돌아온 윤일록도 후반기 출전을 앞두고 있다.

▲ 이동경, 이동준 등 올림픽 멤버 맹활약.. 전북 이적한 송민규도 기대

올림픽 멤버 이동경, 이동준이 울산으로 돌아오자마자 펄펄 날고 있다. 두 선수는 올림픽에서 복귀한 지 이틀 만에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고, 복귀 후 2경기 동안 이동준 2골, 이동경 1골을 기록하며 울산의 연승을 이끌었다.

이어 추가 등록 기간 포항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송민규 역시 올림픽에 다녀온 이후 지난 23라운드에서 처음으로 전북 유니폼을 입고 경기장에 나섰다. 이날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송민규는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경기 내내 상대 진영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모습을 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 밖에도 대구 정태욱, 광주 엄원상, 서울 김진야 등 올림픽에서 돌아온 선수들은 이제 각자 소속팀에서 활약하며 후반기 K리그를 더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