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8회 3실점' 한국, 일본에 2:5 패배...미국과 다시 운명의 대결
정현규 기자 | 2021.08.04 23:24
한국 선발 고영표. (C)KBO

한국이 숙적 일본에 패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4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구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도쿄올림픽 준결승전에서 2-5로 패했다. 

한국은 5일 오후 7시 미국과 다시 맞붙는다. 이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일본과 금메달을 두고 한 판 승부를 펼칠 수 있다. 미국에 패한다면 7일 낮 12시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을 결정전을 치른다. 일본은 결승전에 직행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은 선발 고영표가 탈삼진 7개를 빼앗으며 역투를 펼쳤지만 2실점 했다. 3회말 사카모토에 희생플라이로 실점했고, 5회말에는 요시다에 적시타를 내줬다. 

한국은 6회 강백호의 적시타 이후 이정후의 안타로 만든 1,3루 기회에서 김현수의 천금 같은 적시타로 2-2 동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8회 아쉬운 수비가 빌미가 됐다. 결국 실점하고 말았다. 한국 세 번째 투수 고우석은 8회말 1사 1루에서 곤도를 1루 땅볼로 요리했다. 병살 플레이가 나오는 듯 했다. 하지만 1루 커버에 나선 고우석의 발이 여러 차례 베이스를 찾았지만 거리가 있었다. 결국 병살 플레이는 실패했다. 

이후 2사 만루 위기에서 야마다에 싹쓸이 3타점 적시타를 내줬다. 

한국은 아직 실망하기 이르다. 졌다고 끝이 난 건 아니다. 전열을 재정비해 미국과 일본을 차례로 누른다면 금메달 기회도 여전히 남아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