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KBL 박경진ㆍ이지연 심판, 국제 대회 파견
정현규 기자 | 2021.08.04 19:19
박경진 심판(왼쪽)과 이지연 심판. (C)KBL

KBL에서 활동하고 있는 이지연 심판과 박경진 심판이 국제 대회에 심판으로 파견된다.

KBL 4년차인 이지연 심판은 8월 7일부터 15일까지 헝가리에서 열리는 FIBA U19 여자농구 월드컵(세계선수권대회)에 파견된다.

또한 KBL 13년차인 박경진 심판은 8월 26일부터 28일까지 괌에서 펼쳐지는 2021 FIBA 아시아컵 2차 예선에 파견된다. 박경진 심판은 지난 7월 라트비아에서 열린 FIBA U-19 농구월드컵에도 파견된 바 있다.

KBL 경기본부는 국제 심판 자격증을 보유한 5명의 심판들의 국제 대회 파견을 장려하고 있다. 심판들의 기량 향상과 자기계발 뿐 아니라 국제 농구 흐름을 파악하고 최신 판정 기준 경험을 공유해 다가오는 2021-2022시즌 보다 정확하고 공정한 판정을 내릴 수 있도록 힘을 쏟을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