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T 새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 23일 입국해 자가격리 돌입
정현규 기자 | 2021.07.22 17:42
계약서에 서명하는 호잉. (C)KT

KT 새 외국인 타자 제라드 호잉 선수이 23일 오후 4시 30분 가족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다. 

호잉은 입국 후 곧바로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호잉은 지난 2018년 KBO리그에 데뷔해 한화 소속으로 세 시즌 동안 타율 0.284, 52홈런, 197타점, 171득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버팔로 바이슨스에서 7경기에 나와 타율 0.333, 3홈런, 7타점을 기록한 바 있다.

KT는 조일로 알몬테가 기대 만큼 활약을 보이지 못하면서 호잉을 대체 외국인선수로 뽑았다. 호잉은 계약조건은 총액 40만 달러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