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문화 사회문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예술의전당 방문해 공연장 방역 현장 점검
이진원 기자 | 2021.07.18 14:37
방역 현장을 점검하는 황희 장관. (C)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은 18일 예술의전당을 방문해 공연장 코로나19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황희 장관은 입장 시 발열 상태 확인, 출입명부 작성 및 손소독 실시, ‘동행자 외 한 칸 띄어 앉기’ 등 공연장 방역수칙 준수 상황을 꼼꼼히 살폈다. 아울러 관객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예술의전당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가 7월 25일까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공연장은 저녁 10시 이후 운영이 제한되며, 동행자 외 좌석 한 칸 띄어 앉기를 유지해야 한다. 

황 장관은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이 조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공연장과 관객 모두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킬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