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키움, 원정숙소 무단이탈 후 음주행위 가진 선수 2명에 대해 자체 징계 처분
정현규 기자 | 2021.07.16 20:32

프로야구 키움히어로즈(대표이사 허홍)는 지난 7월 5일 새벽 시간 원정 숙소를 무단이탈해 음주행위를 가진 선수 2명에 대해 자체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키움은 최근 타 구단에서 발생한 방역수칙 위반 이슈와 관련해 15일 선수단을 상대로 자체 조사를 실시했다.

자체 조사 과정에서 선수 2명이 7월 2일부터 5일까지 KT와의 원정경기를 위해 수원에 체류하던 중 원정숙소를 무단이탈해 음주행위를 가진 사실을 자진 신고했다. 월요일 경기가 편성됐던 5일 오전 선수 2명은 지인의 연락을 받고 원정 숙소를 무단이탈해 강남 소재 호텔방에서 술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소속 선수 2명과 소속 선수의 선배 1명, 선배의 지인 2명 등 총 5명이 자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키움 구단은 해당 선수가 술자리를 가진 장소가 최근 방역수칙 위반 장소와 동일한 호텔이라는 점을 감안해 조사결과를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신고했다. 동시에 KBO 코로나19 대응 TF팀의 지침에 따라 강남구청 보건소 코로나19 역학조사관에게도 내용 전달 및 역학조사를 요청했다.

소속 선수 2명은 PCR 검사를 받았고, 한 명은 음성을, 다른 한 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한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17일 오전 훈련을 취소하고,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 현장스태프 전원은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술자리가 있었을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 모임·행사·집회 단계별 방역수칙은 3단계를 시행중이었다. 백신 2차 접종 후 14일 경과자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 제외가 가능한 상황으로 소속 선수 2명 중 1명은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해 방역수칙 위반은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하지만 키움 구단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선수단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야구팬과 KBO리그 관계자에 사죄했다. 

구단은 상벌위원회를 꾸려 신중치 못한 행동을 보인 소속 선수 2명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강도 높은 징계를 처분할 방침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