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4연승’ SSG, LG에 8:3 승리로 선두 등극...최정 1회 결승 홈런
정현규 기자 | 2021.05.22 23:10
최정이 1회말 결승 스리런 홈런을 터뜨린 뒤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C)SSG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SSG가 4연승을 내달리며 선두로 올라섰다.

SSG는 22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홈경기에서 8-3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SSG는 22승 17패가 되며 삼성과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반면 3연패에 빠진 LG는 22승 19패로 키움과 공동 4위가 됐다.

SSG는 선발 박종훈이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 호투하는 사이, 타선에선 1회말부터 최정이 결승 스리런 홈런을 터트리는 등 응집력을 보이며 완승에 성공했다.

LG는 전날 황당한 실수로 경기를 패한 이후 이날 경기까지 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경기 주도권은 초반부터 SSG가 쥐었다. 1회말 선두 최지훈이 번트 안타로 출루했고, 1사 후 3번 추신수의 투수 땅볼은 야수선택이 되며 주자 2명이 모였다.

이어 나온 최정은 LG 선발 켈리의 5구째 129km 커브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3회말에도 SSG는 선두 최지훈이 우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4-0을 전광판에 새겼다.

LG는 4회초 채은성의 2루타와 라모스의 적시타로 1점을 추격했지만 SSG는 4회말 한유섬의 내야안타에 이은 이재원의 1타점 2루타로 다시 간극을 벌렸다.

SSG는 선발 박종훈이 퀄리티스타트와 함께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4승(2패)에 성공했고, 장지훈, 이태양, 최민준이 이어 던졌다.

반면 LG는 선발 켈리가 5이닝 5피안타(2피홈런) 5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잠실에선 두산이 롯데에 4-3으로 승리했고, 대구에선 KIA가 삼성에 9-4 승리를 거뒀다. 고척돔에선 키움이 NC를 13-6으로 대파했고, 대전에선 한화가 KT를 5-0으로 눌렀다.

< 2021 프로야구 순위 5월 22일 현재 >

[순위] 팀 / 승패 / 승률 / 게임차

[1] SSG / 22승 17패 / 0.564 / -

[2] 삼성 / 23승 18패 / 0.561 / -

[3] KT / 21승 18패 / 0.538 / 1

[4] LG / 22승 19패 / 0.537 / 1

[4] 키움 / 22승 19패 / 0.537 / 1

[6] NC / 21승 19패 / 0.525 / 1.5

[7] 두산 / 20승 19패 / 0.513 / 2

[8] 한화 / 17승 23패 / 0.425 / 5.5

[9] KIA / 16승 23패 / 0.410 / 6

[10] 롯데 / 15승 24패 / 0.385 / 7

경기 후 승리의 기쁨을 나누는 SSG선수들. (C)SSG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