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수원 마스코트 ‘아길레온’, 2년 연속 ‘마스코트 반장’으로 선출
강종훈 기자 | 2021.05.04 21:33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수원삼성의 마스코트 ‘아길레온’이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팬들이 선정한 ‘마스코트 반장'으로 뽑혔다. 포항의 ‘쇠돌이’가 2위, 대구의 '리카'는 3위를 차지하며 부반장으로 선출됐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는 K리그 22개 구단의 마스코트가 총출동하여, 2021시즌 K리그 마스코트를 대표할 ‘반장’을 100% 팬투표로 뽑는 이벤트다.

이번 마스코트 반장선거는 실제 선거를 방불케 했다. 입후보 등록기간 중에는 구단별 후보 단일화 경선이 진행됐고, 독특한 유세 자료와 영상, 공약들이 제출됐다. 4월 24일부터 5월 4일까지 진행된 선거기기간 중에는 ▲경기장 현장 및 거리 유세, ▲마스코트 단독 SNS 계정 활동, ▲유명인들의 지지선언, ▲동맹 및 연합 유세 등 적극적인 홍보로 팬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투표 종료일인 4일 오후 7시부터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개표방송을 통해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투표 결과 수원삼성의 마스코트인 '아길레온'이 총 28,788표를 얻어 반장에 선출됐다. 이어서 포항의 '쇠돌이'가 총 23,736표로 2위, 대구의 '리카'가 22,613표로 3위를 차지해 부반장에 선출됐다. 이번 팬투표에서는 총 20,749명이 투표에 참여해, 지난해 12,377명의 참여자 수를 훨씬 웃도는 열기를 보였다.

한편, 이번 개표방송에서는 지난 2005년 수원 구단이 주최한 마스코트 명칭 공모전에 응모하여 '아길레온'이라는 이름을 작명한 장호광님이 아길레온에게 반장 완장과 임명장을 수여하는 수상자로 나서 의미를 더했다.

연맹은 K리그 22개 구단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마스코트를 널리 알리고자 이번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이벤트를 기획했다. 또한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가 팬과 구단 간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나아가 마스코트를 활용한 굿즈 활성화 등 K리그 수익성 증대에도 기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 ‘2021 K리그 마스코트 반장선거’ 투표 결과 >
마스코트 / 구단 / 득표수(표)
1 수원 / 아길레온 / 28,788
2 포항 / 쇠돌이 / 23,736
3 대구 / 리카 / 22,613
4 전북 / 나이티 / 21,762
5 울산 / 미타 / 17,080
6 서울E / 레울 / 10,818
7 전남 / 철룡이 / 10,474
8 수원FC / 장안장군 / 9,757
9 충남아산 / 티티 / 9,454
10 광주 / 보니 / 9,214
11 서울 / 씨드 / 9,114
12 김천 / 슈웅 / 8,447
13 제주 / 감규리 / 8,429
14 강원 / 강웅이 / 7,740
15 부산 / 똑디 / 7,686
16 부천 / 헤르 / 7,654
17 인천 / 유티 / 7,577
18 대전 / 대전이 / 7,571
19 안산 / 로니 / 7,550
20 안양 / 바티 / 7,434
21 경남 / 경남이 / 7,365
22 성남 / 까오 / 7,341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