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한선수ㆍ황택의 포함' 2021 남자부 FA 시장 문 열렸다...구단 들은 정중동 행보
홍성욱 기자 | 2021.04.21 08:39
대한항공 한선수(왼쪽)와 KB손해보험 황택의.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2021 KOVO 남자부 FA(프리 에이전트) 시장 문이 열렸다.

KOVO(한국배구연맹)는 20일 남자부 FA 자격을 얻은 선수 명단 18명을 공시했다. 2020-2021 대한항공의 통합 우승을 이끈 한선수 세터와 더불어 팀의 봄 배구에 공헌한 KB손해보험 황택의 세터에 관심이 쏠린다.

이번 FA 자격을 얻은 18명과 함께 기존 FA 미계약 4명(김요한, 김진만, 이강주, 백계중)은 20일부터 오는 5월 3일 오후 6시까지 모든 구단과 자우롭게 협상할 수 있다. 이미 협상에 가닥을 잡은 선수들도 있다.

이번 FA 시장은 정중동 행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집토끼부터 잡고 추후 상황을 보겠다는 팀들이 많다.

남자부는 전 시즌 연봉이 2억 5천만 원 이상인 A그룹이 9명, 1억 원 이상 2억 5천만 원 미만인 B그룹이 6명, 1억 원 미만인 C그룹이 3명이다.

A그룹 선수를 영입한 구단은 해당 선수의 전 시즌 연봉 200%와 영입선수를 포함한 보호선수 5명 이외 선수 가운데 1명을 보상선수로 보내야 한다. 원소속 구단은 보상선수가 필요치 않을 경우 해당 선수의 전 시즌 연봉 300%로 보상받을 수 있다.

B그룹과 C그룹 선수 영입 시에는 보상선수 없이 전 시즌 연봉의 300%(B그룹), 150%(C그룹)로 보상하면 된다.

이번 FA 시장에서 영입이 이뤄질 경우 보호선수 제시는 5월 4일 정오까지 해야하고, 보상선수 선택은 7일 오후 6시까지 하면 된다. 이 절차로 FA 시장은 마무리 된다.   

< 2021 KOVO 남자부 FA 명단 >

# 대한항공(2명)

한선수(A)

백광현(C)

# 우리카드(2명)

하현용(A)

최석기(B)

# OK금융그룹(4명)

부용찬(A)

송명근(A)

이민규(A)

조재성(A)

# KB손해보험(5명)

김홍정(B)

구도현(B)

김재휘(B)

정동근(B)

황택의(A)

# 한국전력(2명)

김광국(A)

공재학(C)

# 현대캐피탈(2명)

송준호(B)

이시우(C)

# 삼성화재(1명)

안우재(B)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