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24일 ‘타이거즈 레전드 데이’...‘V9’ 김응용 전 감독 초청ㆍ선수단 올드유니폼 착용
정현규 기자 | 2021.04.19 11:27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KIA타이거즈가 ‘타이거즈의 전설’을 초청해 감사 행사를 연다.

KIA는 오는 2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앞서 ‘타이거즈 레전드 데이’를 개최한다. ‘타이거즈 왕조’의 주역들을 초청해 그 시절을 추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레전드 데이’의 첫 초청자는 김응용 전 감독이다.

김 전 감독은 18년(1983~2000년)간 타이거즈 사령탑을 맡아 9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궈냈다. KIA 이화원 대표이사는 이날 김 전 감독에게 감사패를, 조계현 단장은 기념 유니폼을 전달한다. 이어 윌리엄스 감독과 나지완은 선수단을 대표해 꽃다발을 전달할 예정이다. 선수단은 올드 유니폼(원정)을 입고 경기에 나서며, 경기에 앞서 김응용 전 감독과 기념 촬영을 하며 ‘명가 재건’의 의지를 다질 계획이다.

김응용 전 감독은 시구자로 마운드에 올라 타이거즈의 승리를 기원한다. KIA는 또 이날 입장하는 관중에게 올드 유니폼 배지를 나눠줄 예정이며, 챔피언스 필드 로비에 1997년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를 전시해 포토존을 운영할 계획이다. 

KIA 설진규 마케팅팀장은 “명문 구단으로서의 자부심을 강조하고 올드팬들의 향수를 자극할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했다”면서 “야구라는 매개를 통해 세대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