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챔프5] ‘활주로 벗어나 창공으로’ 대한항공, 우리카드에 3승 2패로 챔피언 등극
홍성욱 기자 | 2021.04.17 16:17
대한항공이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확정지은 순간, 환호하고 있다. (C)인천, 홍성욱 기자

[스포츠타임스=인천, 홍성욱 기자] 2020-2021 챔피언은 대한항공이었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의 챔피언결정전 최종 5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1(24-26, 28-26, 27-25, 25-17)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대한항공은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챔피언에 올랐다. 대한항공은 5차전에서 요스바니가 27점을 폭발시키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정지석은 20점을 올렸고, 곽승석도 10점을 더했다. 교체로 투입 된 유광주와 진성태도 자기 몫을 다했다.

대한항공은 창단 이후 V2에 성공했고, 처음으로 통합우승 위업을 이뤘다. 챔피언시리즈 MVP에는 정지석이 올랐다. 기자단 투표 31표 가운데 16표를 받아 동료 요스바니(8표), 한선수(3표), 곽승석(1표)을 제쳤다.  

반면 우리카드는 끝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무리 했다. 알렉스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26점을 올렸고, 나경복이 16점, 한성정이 10점을 기록했지만 1세트를 따낸 이후 2세트와 3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내주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대한항공은 라이트 임동혁, 레프트 정지석과 요스바니, 센터 조재영과 손현종, 세터 한선수, 리베로 오은렬이 선발로 출전했다. 우리카드는 라이트 알렉스, 레프트 나경복과 한성정, 센터 하현용과 최석기, 세터 하승우, 리베로 이상욱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1세트 중반까지 1점 싸움이 줄을 이었다. 대한항공은 11-12에서 정통 센터 진성태를 투입하며 경기를 풀어냈다. 진성태는 속공 득점과 블로킹 득점으로 14-13 역전을 끌어냈다.

우리카드는 알렉스의 강타로 19-19 동점을 만든 뒤, 알렉스의 서브 에이스로 20-19 역전에 성공하며 흐름을 가져왔다.

대한항공 벤치는 작전 타임으로 흐름을 끊으려 했다. 하지만 알렉스는 다시 한 번 위력적인 서브 에이스로 21-19를 전광판에 새겼다.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은 다시 타임을 썼다. 이번에는 알렉스의 서브가 네트를 때렸다. 하지만 이어진 랠리에서 대한항공 임동혁의 백어택이 한성정에 가로막혔다. 우리카드가 22-20 리드를 이었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의 왼쪽 강타 이후 임동혁의 백어택 득점으로 기어코 22-22 동점을 만들어냈다.

결국 승부는 1세트부터 듀스로 이어졌다. 24-24에서 하현용의 속공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에 올라선 우리카드는 상대 임동혁의 범실로 세트를 따내며 주도권을 먼저 쥐었다.

2세트. 대한항공은 곽승석이 레프트로 복귀했다. 요스바니는 라이트로 이동했다. 대한항공은 초반 4-0 리드를 잡으며 흐름을 가져왔다. 상대 범실에 이은 정지석의 득점이 이어졌다.

이 리드는 15-15로 사라졌다. 우리카드는 한성정의 퀵오픈 득점에 이은 하승우의 강타로 1점 차 압박에 나섰고, 대한항공 포지션 폴트로 동점에 이르렀다.

계속된 17-17에서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공격 득점에 이어 요스바니가 상대 알렉스의 공격을 차단하며 19-17로 다시 앞섰다. 우리카드는 상대 서브 범실 이후 나경복이 요스바니의 공격을 가로 막으며 20-20으로 균형을 맞췄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 대신 임동혁을 투입했다. 이 교체가 주효했다. 곽승석의 득점에 이은 임동혁의 백어택 득점으로 대한항공은 22-20으로 앞서갔다.

우리카드는 상대 서브 범실 이후 알렉스가 상대 임동혁의 후위 공격을 차단하며 23-23 균형을 맞췄다.

결국 2세트도 듀스 접전으로 이어졌다. 이번에는 대한항공이 웃었다. 25-26으로 세트 포인트에 몰렸지만 요스바니의 왼쪽 강타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고, 상대 포히트 범실에 이은 속공 범실로 세트를 따내며 균형을 맞췄다.

3세트 우리카드가 초반 8-3 리드를 잡았다. 나경복의 후위 강타에 최석기의 블로킹 득점이 어우러졌다.

대한항공은 교체 투입 된 유광우의 재치 있는 득점에 이은 정지석의 서브 에이스로 9-12까지 추격했다. 임동혁의 후위 강타에 이은 유광우의 블로킹 득점으로 12-13까지 다가섰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백어택 득점과 한성정의 왼쪽 강타로 16-13 리드를 지킨 가운데 테크니컬 타임아웃으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이어진 랠리에서 알렉스의 공격이 네트를 때렸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의 강타로 18-18 동점을 만들었다. 2세트와는 반대 양상 전개였다.

우리카드가 알렉스의 후위 강타와 나경복의 퀵오픈 득점으로 20-18로 우위를 점했다. 대한항공은 요스바니의 강타와 조재영의 블로킹 득점으로 20-20으로 맞섰다.

계속된 23-23에서 대한항공 요스바니가 서브 에이스로 팀을 세트 포인트에 올려놨다. 하지만 이어진 랠리 때 요스바니의 공격이 네트를 때리며 3세트도 듀스로 이어졌다.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왼쪽 강타와 상대 알렉스의 공격자 안테나 터치 범실로 세트를 따내며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스코어는 27-25였다.

4세트. 흐름을 탄 대한항공은 초반부터 몰아붙였다. 요스바니의 후위 강타에 정지석의 득점으로 10-6 우위를 가져갔고, 정지석의 퀵오픈 득점으로 18-13으로 앞서며 승리를 향해 다가갔다.

정지석은 오른쪽 득점을 올리며 힘을 냈고, 상대 서브 범실로 20-15 리드를 잡으며 여유를 가졌다.

결국 승리는 대한항공의 차지였다. 대한항공 점보스가 활주로를 벗어나 창공으로 날아오르는 순간이었다.

대한항공 선수들. (C)KOVO
승리의 주역 요스바니가 강타를 터뜨리고 있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