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첫 날부터 야속한 비’ 프로야구 개막일 '잠실ㆍ문학ㆍ수원' 경기 우천 취소
정현규 기자 | 2021.04.03 12:07
수원kt wiz 파크. (C)kt wiz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첫 날부터 야속한 비가 내렸다. 프로야구 개막전도 5개 구장에서 동시에 열리지 못하게 됐다. 

4월 3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개막전 5경기 가운데 잠실(KIA-두산)과 문학(롯데-SSG), 수원(한화-KT)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됐다. 

이날 수도권 지역에 내린 비로 결국 서울과 인천, 그리고 수원 경기까지 열리지 못하게 됐다. 현재 창원(LG-NC)에도 비가 내리고 있어 경기가 열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고척돔에서 예정된 삼성과 키움의 경기는 비와 관계없이 경기가 펼쳐진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모두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