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투혼의 리버스 스윕' GS칼텍스, 현대건설에 승리하며 우승 향해 질주
홍성욱 기자 | 2021.03.05 21:35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C)KOVO

[스포츠타임스=장충, 홍성욱 기자] GS칼텍스가 역전 드라마를 써내렸다.

 GS칼텍스는 5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GS칼텍스와의 6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3-25, 17-25, 25-18, 26-24, 15-13)로 이겼다. 

이 승리로 GS칼텍스는 19승 9패 승점 55점으로 선두를 확고히 했다. 2위 흥국생명과도 승점 2점 차로 앞섰다. 반면 현대건설은 10승 18패 승점 30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5위 KGC인삼공사(승점32)와는 승점 2점 차가 됐다. 

GS칼텍스는 라이트 러츠, 레프트 이소영과 강소휘, 센터 문명화와 문지윤, 세터 안혜진, 리베로 한다혜가 먼저 코트를 밟았다. 현대건설은 라이트 루소, 레프트 황민경과 고예림, 센터 양효진과 정지윤, 세터 김다인, 리베로 김연견이 선발로 나섰다. 

1세트 18-18까지 팽팽한 줄다리기가 이어졌다. 현대건설이 초반 리드했지만 GS칼텍스가 추격하는 양상이었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속공에 이은 루소의 후위 강타로 21-19 리드를 잡았다. 양효진과 루소는 다시 추가점으로 내며 팀을 세트 포인트로 안내했다. 결국 1세트는 현대건설의 차지였다.

2세트 GS칼텍스는 센터로 강소휘를 투입했다. 레프트는 유서연을 출전시켰다. 하지만 이 작전은 먹혀들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고예림의 블로킹 득점에 이은 정지윤의 강타로 12-8 리드를 잡았고, 양효진의 시간차 공격 득점으로 16-12로 리드를 유지했다. 정지윤이 다시 한 번 루소의 백어택을 차단하며 전광판은 20-14가 새겨졌다. 현대건설은 2세트를 25-17로 마무리 했다.

3세트. 현대건설이 루소의 블로킹 득점과 양효진의 시간차 공격으로 7-3 리드를 잡았다. GS칼텍스는 이소영의 공격 득점에 러츠의 전후위 득점이 더해지며 10-10 동점을 만들며 맞섰다. 이 추격이 발판이 됐다.

이후 GS칼텍스가 이소영의 연속 득점으로 17-14까지 앞서며 힘을 냈다. 현대건설은 양효진과 정지윤의 득점으로 다시 16-17 압박에 나섰다. 흐름을 가져오려는 현대건설과 다시 내주지 않으려는 GS칼텍스의 줄다리기가 세트 끝까지 이어졌다. 

GS칼텍스가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소영의 오른쪽 강타로 20-17 리드를 유지했고, 러츠와 강소휘의 가세로 22-17까지 리드 폭을 키웠다. 문명화는 상대 루소의 공격을 차단하며 포효했다. 3세트의 주인공은 GS였다. 기사회생에 성공하는 순간이었다.

4세트. 8-8 동점에서 현대건설이 루소의 강타에 이은 블로킹 득점으로 10-8로 앞섰다. GS칼텍스는 상대 범실 이후 이소영의 득점으로 10-10 동점에 성공했다.

계속된 14-14에서 문지윤의 블로킹 득점과 상대 루소의 공격 범실에 이은 러츠의 터치 아웃 득점으로 GS칼텍스가 3점을 앞섰다. 현대건설은 루소와 정지윤의 공격 득점에 상대 범실이 겹치며 17-17 동점을 만들었다.

주도권 싸움은 절정에 달했다. 현대건설이 정지윤의 터치 아웃 득점으로 1점을 앞선 이후 GS칼텍스 러츠의 공격이 아웃됐다. 스코어는 19-17 현대건설의 리드 였다. 교체 투입 된 이다현은 상대 이소영의 공격을 가로막으며 20-18 리드를 지켰다. 

GS칼텍스는 이소영의 터치 아웃 득점으로 끝까지 힘을 냈다. 하지만 이어진 긴 랠리가 이다현의 블로킹 득점으로 현대건설로 향했다. 흐름을 쥔 현대건설은 정지윤의 블로킹 득점으로 22-19로 앞섰다. 

GS는 다시 추격했다. 이소영과 러츠의 강타로 21-22까지 압박했다. 문명화는 상대 정지윤의 공격을 차단하며 전광판에 22-22를 새겼다.

현대건설은 루소의 오른쪽 강타로 24-23 매치 포인트에 올라섰다. GS칼텍스는 그래도 흔들리지 않았다. 러츠의 득점으로 승부를 듀스로 몰고 갔다. 이후 랠리에서 러츠의 득점으로 GS칼텍스가 세트 포인트를 터치 했다. 현대건설은 루소가 회심의 백어택을 날렸지만 아웃됐다. 승부는 파이널 세트로 향했다. 

마지막 5세트. 현대건설이 초반부터 몰아붙였다. 루소의 연속 강타로 2-0 리드를 잡았고, 양효진의 중앙 득점과 고예림의 서브 에이스가 더해지며 9-4까지 달려나갔다. 

GS칼텍스는 강소휘의 퀵오픈 득점에 이은 유서연의 서브 득점으로 추격했다. 이소영의 밀어넣기로 7-9 압박에 나서는 GS였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문지윤이 상대 루소의 백어택을 차단하며 8-9까지 다가섰다. 바통을 이어받은 건 러츠였다. 후위 강타로 9-9를 만들며 환호했다. 이번에는 이소영이 왼쪽 강타로 10-9 역전을 이끌어냈다. 

이어진 현대건설 루소의 백어택도 GS 이소영이 차단했다. 스코어는 11-9가 GS의 리드였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득점에 이은 상대 범실로 기어코 11-11 동점에 성공했다. 끝을 알 수 없는 승부가 이어졌다. 

계속된 12-12에서 GS칼텍스가 힘을 냈다. 이소영의 강타에 이은 터치 아웃 득점으로 14-12 매치 포인트를 터치했다. 긴 승부의 끝은 러츠의 왼쪽 강타였다. GS칼텍스가 극적인 승리로 환호하는 순간이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