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종합 종합
'초반부터 몰아쳤다' 호프만, '최강' 쿠드롱에 3:1 승리로 8강 진출
홍성욱 기자 | 2021.03.04 10:40
글렌 호프만. (C)PBA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대회 최대 이변이다.' 호프만이 쿠드롱에 3-1 승리를 거두며 8강에 진출했다. 

글렌 호프만은 3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K렌터카 PBA-LPBA 월드 챔피언십 2021' PBA 16강전에서 '절대 강자' 프레드릭 쿠드롱(웰컴저축은행)에 3-1로 승리했다.

호프만은 하이런 11점을 앞세워 1세트를 15-1로 따냈다. 쿠드롱이 초반 공타로 주춤하는 사이 몰아치며 기선을 제압한 것. 분위기를 이은 호프만은 2세트도 15-3으로 압승으로 마무리 했다.

3세트 접전에서는 쿠드롱이 15-7로 따내며 반격에 시동을 거는 듯 했지만 거기까지였다 .호프만은 4세트를 15-6으로 마무리 하며 승리를 완성했다.

경기에서 패하며 탈락한 쿠드롱은 “호프만은 거의 모든 선수를 이겨본 최고의 선수이지만 저평가 돼있다. 호프만은 경기 중 실수를 거의 하지 않았다 반면 나는 평소에 하지 않았던 실수를 몇 개 했을 뿐이지만 기회가 거의 없었다”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필리포스 카시도코스타스(TS·JDX)는 문성원과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3-2 승리로 어렵사리 8강에 이름을 올렸다.

결혼을 앞둔 예비신랑 김재근도 레펜스를 3-1로 누르고 8강에 진출했다. 국내 강자 강동궁은 오태준(NH농협카드)을 세트스코어 3-0으로 제압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