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V-리그, 남자부 선수 1명 '코로나 19' 확진...일정 중단될 듯
홍성욱 기자 | 2021.02.23 00:31
의정부체육관. (C)KOVO

[스포츠타임스=홍성욱 기자] 2020-2021 V-리그가 선수 '코로나 19' 확진이라는 큰 변수를 만났다. 

남자부 A 구단 선수 한 명이 22일 늦은 오후 시간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선수는 지난 21일 의정부체육관에서 펼쳐진 경기에 나선 바 있다. 

이에 따라 23일 오전 KOVO(한국배구연맹)는 '코로나 19 대응 통합매뉴얼'에 따라 후속조치를 이어갈 전망이다. 

일단 해당 경기에 나선 선수단과 관계자 전원, 심판과 기록원 등 현장에 있었던 모든 사람들이 '코로나 19' 검사를 받게 된다. 

이후 검사 결과가 매우 중요해졌다. 전원 음성이 나온다 하더라도 2주 중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만일 추가 양성 판정을 받은 인원이 나올 경우 파장은 커진다.

우선은 23일 검사가 중요해졌다. 해당경기가 열린 의정부체육관 현장에 있었던 모든 인원의 '코로나 19' 검사가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 결과 또한 중요하다. 이후 후속조치가 단계별로 이어진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남자부 2주 중단, 여자부 정상 진행이다. 하지만 이는 추후 상황이 가장 좋을 때로 한정된다 .

이번 시즌 V-리그는 지난 1월 2일과 3일 경기가 각각 열리지 못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26일 당시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펼쳐진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경기 현장 생중계를 담당했던 SBS스포츠 카메라 감독 한 명이 새해 첫 날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OVO는 1일 이 사실을 인지한 이후, 선제적 조치로 2일과 3일 경기를 잠정 연기한 바 있다. 이 경기 들은 올스타 브레이크 때 열렸다. 차질 없이 리그가 진행됐다.

하지만 이번 선수 확진은 경우가 다르다. 카메라 감독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고, 추가감염자도 나오지 않았다. 반면 코로나 19에 감염된 선수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경기를 치렀다. 감염 확률은 훨씬 높아진다. 

밀폐된 실내체육관이었고, 현장에는 평소보다 취재진도 많았다. 중계방송 스태프까지 합하면 적은 인원이 아니다. 

우선은 단계별로 상황을 파악하고 조치해야 한다. 신속하게 검사가 이뤄져야 한다. 그 사이 검사를 받은 인원들은 밀접 접촉자를 우선적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앞으로 24시간 상황이 매우 중요해졌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