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2023년까지 함께한다' 울산현대, 이동경과 2년 연장계약
강종훈 기자 | 2021.01.20 02:45
이동경. (C)울산현대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울산현대축구단이 2021년까지였던 이동경과의 계약을 2년 연장하여 2023년까지 함께하게 됐다. 

울산의 유스팀인 현대중-현대고를 거쳐 홍익대학교에 진학한 이동경은 2018년 ‘KBS N 제 14회 1,2학년 대학축구대회’에서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며 같은 해 우선지명으로 울산현대에 입단했다.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울산 경기에 출전한 이동경은 2월 19일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 페락FA와의 경기에서 자신의 프로 데뷔골을 기록했다. 이후 2019년 총 28경기에 출장해 4골 2도움을 올리며 팀내 입지를 다졌다.

이동경은 2020년에도 소속팀과 연령별 국가대표팀을 오가며 활약을 이어갔다. 

총 24경기에 나서며 팀에 큰 도움을 준 이동경은 K리그 13라운드 상주와의 경기에서 환상적인 슛을 성공시키며 ‘7월의 골’에 선정되기도 했다. 연령별 국가대표팀에선 AFC U-23 챔피언십 8강전 극적인 프리킥 득점을 시작으로 이집트 U-23 친선대회 올림픽 대표팀 주장까지 맡으며 실력과 리더십을 검증받기도 했다.

울산은 날카로운 패스와 슈팅 능력이 장점인 이동경의 잔류로 더욱 공격적인 중원을 구성하게 됐다. 이동경은 “파란 유니폼을 계속입을 수 있어 기쁘다. 유럽 진출의 꿈도 가지고 있었지만 울산에서 더 많은 것을 이루고 싶어 연장계약을 하게 된 만큼 최선을 다해서 뛰겠다”고 말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