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견고한 알렉스ㆍ나경복 투톱' 우리카드, OK금융그룹에 3:0 손쉬운 승리
홍성욱 기자 | 2021.01.07 20:23
우리카드 알렉스가 오른쪽 강타를 터뜨리고 있다. (C)KOVO

[스포츠타임스=장충, 홍성욱 기자] ‘뚜껑을 열어보니 일방적인 경기였다.’ 우리카드가 OK금융그룹에 완승을 거두며 승점 3점을 손쉽게 따냈다.

우리카드는 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0-2021 V-리그’ OK금융그룹과의 4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5-19, 25-16)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우리카드는 11승 9패 승점 33점이 됐다. 순위는 그대로 4위였지만 상위권 팀을 압박하며 선두권 경쟁에 뛰어들었다. 반면 OK금융그룹은 13승 7패 승점 35점으로 3위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 두 팀의 네 차례 맞대결은 2승 2패로 팽팽해졌다. 3위와 4위도 승점 2점 차로 좁혀졌다.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20점, 나경복이 18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반면 OK금융그룹은 송명근이 9점, 펠리페가 5점에 그치며 완패했다. 우리카드는 블로킹 10-3 우위, 서브 5-1 우위 속에 완승을 거뒀다. 

우리카드는 라이트 알렉스, 레프트 나경복과 한성정, 센터 하현용과 최석기, 세터 하승우, 리베로 이상욱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OK금융그룹은 라이트 펠리페, 레프트 심경섭과 송명근, 센터 진상헌과 박창성, 세터 이민규, 리베로 정성현이 선발로 출전했다.

1세트 16-16까지 팽팽한 접전이 전개됐다. 이후 흐름은 우리카드 쪽으로 쏠렸다. 나경복이 상대 송명근의 공격을 차단했고, 알렉스와 나경복의 공격이 연속으로 성공됐다.

스코어가 19-16으로 벌어지자 OK금융그룹 벤치는 송명근 대신 조재성을 투입했다. 조재성은 리시브가 흔들렸지만 심경섭이 올린 2단볼을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하지만 이후 조재성의 서브가 아웃되며 흐름은 우리카드쪽으로 유지됐다.

우리카드는 알렉스가 펠리페의 오른쪽 강타를 차단하며 21-17 우위를 계속 가져갔다. 사실상 1세트 우열이 가려지는 순간이었다. 우리카드는 멈추지 않았다. 최석기가 심경섭의 공격을 차단했고, 알렉스가 다시 한 번 펠리페를 막아섰다. 세트는 25-19로 마무리 됐다.

2세트. 우리카드가 나경복과 알렉스의 득점으로 점수를 올리는 사이, OK금융그룹은 박창성의 더블 콘텍 범실과 펠리페의 공격 범실에 이은 전진선과 송명근의 공격 범실까지 나오며 8-13으로 끌려갔다.

OK금융그룹 벤치는 이민규 대신 권준형 세터를 투입한 이후, 펠리페 대신 조재성을 라이트에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퀵오픈 득점에 이은 서브 에이스로 19-14까지 달려나갔다. 상대 조재성의 오른쪽 공격이 아웃되며 20점 고지에도 손쉽게 올랐다.

알렉스의 강타로 우리카드가 21-14까지 달아나며 7점을 앞선 이후, OK금융그룹의 반격이 시작됐다. 조재성의 후위 강타와 박창성의 날카로운 서브 때 차지환의 강타가 더해지며 연속 3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세트는 이번에도 우리카드의 차지였다. 알렉스가 재치 있는 득점을 올렸고, 상대 서브 범실로 세트가 마무리 됐다. 스코어는 이번에도 25-19였다.

3세트. OK금융그룹은 국내 선수로 경기에 임했다. 10-10까지는 팽팽했다. 이후 흐름은 이번에도 우리카드였다. 알렉스의 퀵오픈 득점이 두 차례 이어졌고, 최석기는 속공 득점으로 화답했다. 나경복의 후위 강타로 스코어는 20-13을 가리켰다. 승부는 사실상 가려졌다. 우리카드는 하현용의 블로킹 2득점으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우리카드가 안방에서 승점 3점을 챙기는 순간이었다.  

우리카드 승리의 주역 나경복(왼쪽)과 알렉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