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축구종합
김해시청축구단, 통합 K3리그 초대 우승...1ㆍ2차전 합계 2:1 승리
강종훈 기자 | 2020.12.06 00:54
사진=KFA 제공

[스포츠타임스=강종훈 기자] 김해시청축구단이 통합 K3리그 초대 우승을 차지했다.

윤성효 감독이 이끄는 김해시청은 5일 오후 2시 김해운동장에서 열린 경주한수원축구단과의 2020 K3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1-1로 비겼다.지난달 28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김해시청은 1, 2차전 합계 2-1로 우승컵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주한성은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도 골을 넣는 맹활약을 펼치며 팀 우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두 팀은 경기 초반 강하게 맞부딪히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 1차전을 승리한 김해시청이 경주한수원보다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었다. 김해시청은 수비를 두텁게 구축해 경주한수원의 빌드업을 차단하고 역습으로 이어가는데 집중했다. 반드시 득점이 필요한 경주한수원은 양 측면을 활발히 오가며 상대의 빈틈을 노렸다. 

경주한수원은 전반 17분 정택훈이 상대의 볼을 인터셉트한 후 박스 안으로 밀고 들어오면서 슈팅을 시도했고 서동현이 골문으로 달려들면서 이를 이어받으려 했지만 제대로 연결되지 않았다. 김해시청은 전반 19분 역습 상황에서 김창대의 패스를 박희성이 문전으로 침투하면서 슈팅으로 이어가려 했지만 실패했다.

후반 20분이 지나면서 경주한수원은 점유율을 높이며 바쁘게 움직였지만 문전에서 결정을 짓지 못했다. 이 틈을 타 김해시청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31분 역습상황에서 박희성이 볼을 몰고 왼쪽 사이드를 돌파한 뒤 패스했고 이 볼이 김민준을 거쳐 골대 오른쪽에 있던 주한성에게 연결됐다. 주한성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팀에 리드를 안겼다.

경주한수원 서보원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서동현을 빼고 조우진을 투입했다. 교체 투입 효과는 곧바로 나타났다. 후반 6분 경주한수원의 공격 상황에서 신학영이 올린 크로스를 김찬희가 문전으로 떨어뜨렸고 이를 조우진이 마무리하며 팀의 첫 번째 골로 만들었다. 이 골로 경주한수원은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시작했다. 후반 14분에는 정택훈의 문전 헤더 슈팅을 김해시청 차강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하지만 후반 17분 경주한수원은 김찬희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끌어올린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수적 열세에도 경주한수원은 득점을 위해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김해시청은 좀처럼 빈틈을 내주지 않았다. 김해시청은 대부분이 내려서서 리드를 지키는데 집중했다.

경주한수원은 세트피스 상황을 포함해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이를 살리지 못했다. 김해시청이 수비라인에서 적극적으로 압박하며 경주한수원의 공격 흐름을 끊었다. 김해시청은 후반 막판까지 경주한수원의 공세를 침착하게 막아냈고 결국 1-1로 경기를 끝내는데 성공했다. 1, 2차전 합계 김해시청의 2-1 승리였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존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