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SK, 조원우ㆍ이대진ㆍ세리자와 코치 영입
정현규 기자 | 2020.11.09 10:04
조원우 신임 2군 감독. (C)SK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SK와이번스가 조원우 전 롯데 감독, 이대진 전 KIA 투수코치, 세리자와 유지 전 LG 배터리코치 등 신규 코치 3명을 영입했다. 

SK는 신임 김원형 감독과 함께 팀 쇄신과 재건을 이끌 경험이 풍부하고 역량이 검증된 코치진 인선을 목표로 코치 3명을 영입했으며, 추가 코치 영입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조원우 전 롯데 감독은 SK와이번스 창단 멤버로 한화, 롯데, 두산 수비코치를 거쳐 2014년부터 2015년까지 SK와이번스 1군 수비-주루-수석코치를 맡았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롯데 자이언츠 감독을 역임했다. 조원우 전 감독은 2군(퓨처스팀) 감독 보직을 맡게 됐으며, 9일부터 실시하는 마무리 훈련 중 강화 캠프(SK퓨처스파크)에 합류할 예정이다.

2013년 한화 이글스에서 코치 생활을 시작한 이대진 전 KIA 투수코치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KIA 타이거즈 잔류군 투수코치를 시작으로 1군 투수코치까지 다양한 보직을 두루 거쳤다. 

마지막으로 세리자와 유지 LG 배터리코치는 NPB(일본 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건스와 라쿠텐 골든이글스 배터리코치 출신으로 2010년 SK와이번스 배터리코치로 KBO리그 코치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삼성 라이온즈, 야쿠르트 스왈로스, LG 트윈스에서 배터리코치를 맡았다.

신규 코치 2명은 9일부터 실시하는 마무리 훈련 중 인천 캠프(인천SK행복드림구장)에 합류하며, 보직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