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투혼, 그리고 끝내기 안타' 정근우, 정든 그라운드 떠난다...선수 은퇴 결정
정현규 기자 | 2020.11.08 20:12
정근우. (C)LG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정근우가 은퇴를 결정했다. 

LG트윈스 내야수 정근우가 16년 간의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치고 은퇴한다.

정근우는 고려대를 졸업하고 2005년 드래프트 2차 1라운드 지명으로 SK에 입단, 2014년 FA로 한화를 거쳐 2020년 2차 드래프트에서 LG트윈스로 이적했다.

정근우는 통산 1,74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2, 1,877안타, 121홈런, 722타점, 371도루를 기록했고, 골든글러브 3회(2루수 부문, 2006년, 2009년, 2013년), KBO리그 득점왕 2회(2009년, 2016년)를 수상했다. 특히 KBO리그 최다 기록인 끝내기 안타 16개를 기록한 바 있다. 

또한 국가대표로 맹활약하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2009년 WBC 준우승,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5년 WBSC 프리미어 12 우승 등에 기여했다.

정근우는 “그동안 앞만 보고 힘들게만 달려와서 당분간 쉬면서 앞으로의 진로를 고민하려고 한다. 지금까지의 선수생활을 아름답게 잘 마무리할 수 있게 도와주신 구단에 감사하고 그 덕분에 무겁지 않은 마음으로 은퇴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동안 항상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고 말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