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템파베이 최지만, 올해도 이어진 선행...9일 귀국해 당분간 국내 활동
정현규 기자 | 2020.11.07 20:43
최지만(오른쪽)이 글렌데일대학 감독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C)GSM

[스포츠타임스=정현규 기자] 메이저리거 최지만의 선행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인 타자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출전해 좋은 활약을 펼쳤던 최지만은 현재 미국에 머물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최지만의 미국 에이전시, GSM 관계자는 "최지만은 최근 미국 애리조나 주 GCC(글렌데일 커뮤니티 대학)을 찾아 야구공 800개와 한국에서 공수해 온 KF-94 방역용 마스크 600장 등 총 2천만 원 상당의 용품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GCC를 비롯 미국 내 대다수 대학야구리그는 현재 잠정중단된 상태다. 코로나19 사태가 쉽사리 진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GCC가 속한 2년제 대학야구리그협회(NJCAA)가 11월 중 이사회를 열고 내년 1월 부터 리그재개를 위한 움직임에 돌입했다는 것.

최지만은 "나도 올해 코로나의 위험 속에 야구를 했지만 우리는 프로라서 구단의 지원 등이 아마추어에 비해 좋은 편이다. 하지만 어린 학생들이 리그가 재개되면 혹여라도 안전에 대한 인식이 얇아질지 몰라 한국에서 구입한 방역마스크를 기증하게 됐다.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 마스크를 착용하고 안전하게 야구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스크와 야구공을 전달 받은 GCC 야구팀 감독 에드 트루질로는 "최지만의 세심한 배려에 정말 감동했다. 최지만은 매년 시즌이 끝나면 우리 학교를 찾아와 야구용품을 기부하는 것은 물론 선수들에게 원포인트 레슨도 해주는 등 대학선수들에게 멘토 역할도 해준다. 이렇게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나도 미처 생각지 못한 마스크를 챙겨줘서 너무 고맙다"며 환하게 웃었다.

지난 2015년 오프시즌 때부터 GCC에서 대학야구선수들과 함께 운동을 해온 최지만은 "아마 은퇴할 때까지 이 인연을 이어갈 것 같다. 나의 작은 성의가 어린 선수들에게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는 밑거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지만은 9일(이하 한국시간) 귀국해 당분간 국내에서 휴식과 개인운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